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오피니언 > 칼럼/사설 2007. 09. 01. Sat
칼럼/사설태평양 인터넷 쇼핑몰-홈쇼핑 관심 높아홈쇼핑과 인터넷 쇼핑몰에 직간접적 거래 시작 본격화
   
▲ 태평양 로고

전문점 유통이 하락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는 반면 인터넷 쇼핑몰유통이 새롭게 자리를 잡아 가고 있는 가운데 그동안 쇼핑몰과의 거래를 주저해왔던 (주)태평양이 서서히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태평양은 최근들어 새로운 유통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인터넷 쇼핑몰이나 홈쇼핑유통은 가격적인 문제와 대리점 그리고 전문점과의 복합적인 문제 때문에 거래를 달가워하지 않아왔던게 사실이다.

하지만 올들어서면서부터 우선적으로 홈쇼핑에 대한 제품 공급에 대한 방침을 내부적인 검토를 한 끝에 오뜨고아라는 홈 쇼핑용 전용브랜드를 출시하기로 결정했다.

따라서 태평양은 이 홈쇼핑 전용브랜드를 엘지 등 국내 여러개의 홈쇼핑 채널과의 접촉을 갖고 최종적으로 씨제이홈쇼핑에 6월부터 본격적으로 판매한다는 방침을 세웠으나 이 쇼핑몰에서 방부제 사건 등이 터져 현재까지 본격적인 판매 시기를 잡지못하고 탐색전을 계속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 인터넷 쇼핑몰의 경우에도 지난 6월부터 인터넷 쇼핑몰 업체인 인터파크와 플러스천 등 대형 쇼핑몰에 제품을 정기적으로 공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사실적으로 인터넷 쇼핑몰과의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쇼핑몰의 한 관계자는 {태평양 제품을 아무 부담없이 구입하고 있다며 태평양이 인터넷 전용 대리점을 개설해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 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이 쇼핑몰 관계자는 {태평양의 시판 대리점은 아이오페 대리점과 라네즈, 마몽드등을 취급하는 대리점으로 나뉘어져 있는데 인터넷 전용 대리점은 아이오페와 라네즈를 같이 취급하고 있으며 각각의 매출도 시판대리점에 비해 훨씬 크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어차피 제조사를 직접 거치지 않고도 제품을 매입해서 할인판매하고 있는 쇼핑몰들이 점차 화장품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커지고 있어 더 이상 제조사가 쇼핑몰을 무시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며 이 같은 추세는 당연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이 관계자는 {태평양이 쇼핑몰과 직간접인 거래를 하면서 앞으로 쇼핑몰에 대한 성장 가능성 등을 나름대로 분석할 것이며 특히 판매가격을 유지해 보려는 정책에서 나온 결과}라고 말하고 있다.

김한성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