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오피니언 > 칼럼/사설 2007. 09. 01. Sat
칼럼/사설금비화장품 전문점 협박사건 왜곡 의도벌금 보상수준 해결-사건 축소 의혹
   
▲ 금비화장품 로고

세무고발 협박사건으로 인해 화장품전문점주들로부터 비난의 눈초리를 받고 있는 금비화장품이 이번 사태의 본질을 왜곡하고 있다는 불만이 제기되고 있다.

이번 사건<본지 8월 22일 기사 참조>으로 정신적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전라도 광주 지역 모 전문점주는 "지난 26일 금비화장품 영업부장이 찾아와 이번 사건은 자사 영업정책상 불법수입업체를 차단하려는 의도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해명한 뒤 벌금이 부과된다면 보상해줄테니 이번 사건을 더 이상 확대하지 말라고 밝히면서 사건 자체의 본질을 흐려놓고 있다며 불만을 제기했다.

전문점주 박씨는 "국문표기 없는 수입화장품을 판매했다는 점이 실정 법상 위법인 만큼 법적인 책임은 지겠다"면서 "그러나 증요한 것은 제조사들이 세무조사 운운하면서 전문점 길들이기 행태를 이어가고 있다는 사실이 이번 사건으로 다시한번 증명됐다는 데 있다. 그만큼 특정 전문점의 문제로 치부하기에는 사태의 현안의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금비 측에서 해당 영업사원의 사표수리와 영업책임자의 사과만으로 이번 사건을 축소, 은페하려하는 상황에서 나름대로의 사건 해결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혀 향후 이번 사태가 보다 확대될 가능성을 내비쳤다. 현재 박씨는 전국 화장품전문점을 대표하는 전국화장품전문점협회 정책분과위원장 직을 맡고 있다.

이미 전문점협회는 향후 금비 측으로부터 납득할만한 후속조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 그 동안 공공연하게 존재해온 불공정하고 부당한 거래관행 개선을 위한 조치를 취해나가기로 결의한 바 있다<본지 8월 26일 기사 참조>.

또한 전라도 광주지역 다수 전문점주들은 걸핏하면 세무조사라든가 식약청 고발이라는 협박 및 회유를 통해 유통 길들이기 행위를 해온 화장품회사가 사용해온 잘못된 행태라는 점에 인식을 같이 하고 향후 이어질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진일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