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정책 > 정책 2007. 09. 01. Sat
정책"재활용의무율 낮춰야 한다"화장품협, 의무총량 고시안 재조정 건의

경기부진과 더불어 화장품 제조업체들의 비용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는 재활용의무율을 낮춰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대한화장품공업협회(회장 서경배)는 내년 재활용의무율 상승폭을 단일재질의 경우 6.4%포인트, PSP재질은 2.8%포인트로 재조정할 것을 환경부에 건의했다.

화장품협회는 특히 이번 고시안에서 단일재질의 의무율이 51.1%로 전년대비 11.5%포인트 급상승함으로써 의무율증가에 따른 물량증가가 예상되며 내년부터 필름류가 의무대상에 추가됨으로써 기업의 비용부담이 급증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대부분의 의무대상자가 내수업종으로 경기부진과 재활용의무량 증가에 따른 비용부담 가중으로 기업경영에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다며 기업의 충격완화를 위해 단일재질의 재활용의무율은 46.0%, PSP는 19.6%로 각각 낮춰야 한다고 건의서에서 밝혔다.

여기에 내년부터 시행되는 필름류의 경우 분리 고시하되 올해 시행한 PSP재질의 초기년도 재활용율 16.84%를 적용할 것을 건의했다.
 

김진일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