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유통 > 여행/면세 2015. 06. 10. Wed
여행/면세메르스, 잘나가던 한국 화장품주 "박살"... 3주간 5조 증발유커 감소로 인해 화장품, 여행 등 관련 주식 시가총액 하락

[데일리코스메틱=정아희 기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이 잘나가던 한국 화장품 주가를 박살내고 있다.

10일 한국거래소와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내 첫 메르스 환자가 발생했던 지난 달 20일 이후 3주간 화장품·여행주 등에서 시가총액이 5조원 이상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유커(중국인 관광객)의 감소가 이들 주가에 직접적인 타격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최근 주가 급등세를 탔던 화장품주의 시가총액 감소폭이 컸다. 아모레퍼시픽, LG생활건강 등 국내 대기업의 선전에도 불구하고 화장품주 시가총액 전체 감소폭은 무려 4조8419억원에 달했다.

   
▲ 위 사진은 본 기사의 내용과 무관합니다

지난 9일 아모레G의 주가는 16만8500원으로 첫 환자 발생 직전인 지난달 19일(19만8000원)보다 14.9%나 하락했다. 이는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 하락률(3.5%)의 4.3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주가 하락에 따라 시가총액도 이 기간 15조7986억원에서 13조4448억원으로 2조3538억원 감소했다. 이에따라 아모레퍼시픽 시가총액이 1조6953억원 축소됐다.

LG생활건강도 시가 총액이 1조4213억원으로 줄어들며, 메르스 여파를 피해가지 못했다. 이밖에 한국화장품(337억원), 한국화장품제조(292억원) 등 다수의 화장품社의 시가총액 역시 감소했다.

유커의 영향이 큰 면세점 관련 주식도 하락세를 탔다. 호텔신라와 AK홀딩스의 시가총액도 각각 2159억원과 93억원으로 감소했다. 여행사와 항공사의 주가도 영향을 받고 있다. 하나투어의 시가총액은 1336억원으로 줄었으며, 이밖에 모두투어(504억원), 대한항공(947억원), 아시아나항공(351억원) 등도 감소했다.

이와관련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바이러스나 인플루엔자가 중장기적으로 경제나 주식시장에 미치는 영향력은 제한적이다”며 “과거 주요 인플루엔자의 유행기간은 공통적으로 1년 전후의 기간이었는데, 글로벌 경제와 증시는 물론 발생 중심국의 경제와 증시에 미치는 영향력도 단기간에 회복되는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펀더멘털 모멘텀을 훼손할 정도의 충격과 확산·공포가 아니라면 중장기 관점에서 매수로 대응하는 것이 수익률 제고에 유리하다”며 “전염병 창궐이 이전보다 장기화될 경우 그 수준을 사실상 가늠하기 어려우나 현재시점에서의 판단은 추가 조정시 매수전략이 유효하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아희 기자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