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증권 > 실적/공시 2015. 06. 23. Tue
실적/공시메르스, LG생활건강 화장품아닌 '음료'에 타격IBK투자증권 안지영 연구원 "음료 부분이 단체활동 중단으로 3분기 실적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

[데일리코스메틱=온라인뉴스팀] IBK투자증권이 23일 LG생활건강에 대해 "메르스 사태로 인한 단체활동 취소로 음료 수요 감소가 우려된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128만원에서 99만5000원으로 하향조정했다.

   
 

안지영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내수 산업 전반에서 메르스 영향을 불가피하다“며 ”특히 음료 부분이 단체활동 중단으로 3분기 턴어라운드 지연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우려된다. 이를 반영해 올해 매출액은 전년보다 15.0% 증가한 5조3791억원, 영업이익은 26.9% 늘어난 6485억원으로 하향한다"고 전했다.

이어 안 연구원은 화장품 사업이 메르스로부터 가장 제한적인 영향을 받을 것이라 내다봤다. 안 연구원은 "중국인 수요 급감은 면세점 고성장에 일시적 영향을 줄 수 있지만 메르스의 장기화 여부와 사업부별 중장기 영향에는 확인이 필요하다"며 "2분기 화장품의 사업 가치 훼손은 전 부문 중 가장 제한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LG생활건강의 화장품 중국 사업에 대해서는 하반기 더페이샵의 온라인 확대(기존 3개에서 7~8개)와 후의 백화점 확대(기존 100개에서 160~200개)가 구체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2016년 이후 중국 현지에서의 성장성 확대를 위한 초석 마련에 집중할 것으로 내다봤다.

 

온라인뉴스팀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