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산업 > 화장품 2016. 02. 26. Fri
화장품"탈모방지제가 기능성화장품된다고? 그래서 뭐?"식약처 기능성화장품 확대 발표에 업계 반응 '미지근'

[뷰티경제=이동우 기자] 탈모방지제를 기능성 화장품에 포함한다는 식약처 발표에 화장품 업계는 미지근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최근 기능성 화장품을 기존 3가지에서 크게 염모제와 탈모방지제 2가지를 더 포함시키는 내용을 담은 ‘화장품법 개정안’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를 통과했다.

하지만 탈모 방지제품이 기능성 화장품으로 확대될 것이라는 소식에 업계는 크게 반응하지 않는 모습이다.

   
▲탈보 방지 제품이 기능성 화장품으로 확대되는 것과 관련 업계가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는 모습이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화장품 업계 전체를 보자면 좋은 방향일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대부분 의약외품에 속해 있는 탈모방지제가 화장품에 속하게 된다면 이미 제품을 생산하고 있는 기업은 조금이나마 규제가 완화될 수 있기 때문이라는 해석이다.

하지만 이어 “단지 광고 등에서 기능성이라는 표현을 정확히 할 수 있나 없나 하는 정도가 되지 않겠느냐”며 기능성 화장품으로의 확대에 크게 기대나 동요하는 모습은 아니었다.

또 다른 화장품 제조·판매 업체 관계자는 “현재 복지위 통과가 된 것만으로 어떤 해석을 내놓기는 무리가 있다”며 “공식적으로 내부에서 논의가 이뤄지거나 크게 관심을 두고 있는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대한화장품협회 관계자는 LG생활건강 측과 같은 이유를 들어 “탈모방지제가 기능성 화장품으로 확대 된다면 중.소 업체들의 참여가 기존보다 활발히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참여하는 기업들이 많아져 시장 경쟁력이 확보 되면 기업들의 R&D투자로 이어질 수 있을 것” 이라고 밝히면서도 “아직 세부적인 절차가 이뤄지지 않은 점을 고려하면 좀 더 기다려 봐야 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식약처 관계자는 “탈모방지 제품이 의약외품에서 화장품으로 변경되면 사전심사제에서 보고제로 변경되는 등 작은 변화는 있겠지만 제품 검사 기준이 크게 달라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우 기자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