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라이프 > 생활 2016. 03. 16. Wed
생활코오롱-바스프, POM 생산 합작사 설립 합의김천공장에 POM 생산시설 신축... 2018년 하반기부터 가동

[뷰티경제=한승아 기자] 글로벌화학기업 바스프(BASF)와 코오롱플라스틱(138490, 대표 장희구)이 한국에 폴리옥시메틸렌 (이하 POM) 생산 합작사를 설립하기로 합의했다고 16일 발표했다. POM은 자동차 및 건설 등 다양한 산업분야에 사용되는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이다.

이번 합작사는 코오롱바스프이노폼㈜으로 양사가 50 대 50으로 지분을 투자해 설립됐다. 합작사는 코오롱플라스틱 김천공장에 연간 생산량 7만 메트릭톤의 POM 생산시설을 신축, 2018년 하반기부터 공장을 가동할 예정이다. 이로써 코오롱플라스틱 김천공장은 기존 생산량을 더해 연 15만 메트릭톤의 POM을 생산, 단일규모로는 세계 최대의 POM 생산단지가 된다.

   
▲ 코오롱플라스틱(주)와 바스프가 합작투자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크눗 죌너(Knut Zoellner - BASF Technology Performance 총괄)', '피터 바쿤(Peter Barghoorn - BASF Strategy Performance Poly,mers 총괄)', 임재영(바스프코리아 사장), 장희구(코오롱플라스틱 대표이사), 방민수(코오롱플라스틱 상무), 김종문(코오롱플라스틱 전무)

POM을 포함해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산업분야에서 풍부한 경험을 가진 양사는 이번 합작을 통해 고효율 생산기술을 이용하고 최고 수준 품질의 제품을 생산한다는 목표다. 코오롱바스프이노품에서 생산되는 제품은 양사에 공급돼, 각각 회사의 브랜드로 전세계 시장에 공급될 예정이다. 또한 바스프는 한국의 신규공장이 가동되는 2018년 하반기 이후로는 독일 루드빅스하펜의 POM 공장 생산을 중단할 예정이다.

코오롱플라스틱 장희구 대표이사는 “이번 합작으로 두 회사가 가진 강점들이 더 강화됨으로써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만들 것이다. 코오롱플라스틱의 선도적인 기술력과 기존 인프라의 효율성이 더욱 높아져 괄목할 만한 시너지를 낼 것”이라며 “증손회사 설립 규제를 해소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과 국회의 입법 덕분에 바스프와 신규 합작사를 만들 수 있었다. 이번 합작이 향후 양사의 협력 기회를 더욱 넓혀 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바스프 퍼포먼스 원료사업부문을 총괄하는 라이마르 얀(Raimar Jahn) 사장은 “코오롱과 바스프는 수년간 돈독한 비즈니스 관계를 맺어 왔다”며 “POM 시장이 전세계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는 이번 합작으로 특히 아시아 시장의 고객들에게 혁신적이고 기능성 높은 제품을 공급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POM 수지는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의 일종으로 고강도, 고탄성 및 절연성과 화학적 내구성을 지니고 있어 자동차 생산 및 전기전자 제품, 소비재, 의학 및 건설 등 다양한 분야에 사용되고 있다. 특히 최근 자동차 경량화 추세와 맞물려 자동차 부품 소재로도 인기를 끌고 있다.

뷰티경제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