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산업 > 패션 2016. 03. 29. Tue
패션고태용 디자이너의 '브로맨스''2016 비욘드클로젯 F/W 컬렉션' 선봬한승아 기자 / seunga@thebk.co.kr

[뷰티경제=한승아 기자] 고태용 디자이너가 ‘브로맨스(BROMANCE·brother + Romantic)’를 주제로 한 '2016 비욘드 클로젯 F/W 컬렉션'을 공개했다.

‘2016 비욘드 클로젯 F/W 컬렉션’은 지난 26일 DDP에서 개최된 서울 패션위크를 통해 공개됐다. 이번 컬렉션은 '서울 젊은이들의 문화, 유스컬처(Youth Culth), 그리고 남자들의 진한 우정'을 주제로 친구·형제·동료 등 남성에게 있어 중요한 존재들에 대한 감각적인 스토리를 다채롭고 화려한 프린트와 패턴으로 표현했다.

   
▲ 고태용 디자이너가 브로맨스를 주제로 한 '2016FW 비욘드클로젯 컬렉션'을 공개했다

이번 테마는 고태용 디자이너가 추구해온 남자에 대한 본인의 생각과 이야기가 구체적으로 그려졌다는 점에서 더욱 주목할만 하다. 남성들의 우정을 상징하는 브로맨스를 비욘드 클로젯의 첫 글자인 B와 ROMANCE를 합성시켜 표현해, 비욘드 클로젯 특유의 유쾌하고 섹슈얼한 남성미를 의상으로 재탄생시켰다.

특히 우정, 동료애와 같은 감정들을 과감한 디테일과 클래식한 실루엣과 대립시켜 표현해 때로는 쌍둥이처럼 연출된 트윈 룩을 통해 유사한 형태로 표현하였다. 또한 시시껄렁한 농담, 삶에 대한 고찰 등 각자의 가치관에 관한 심도 깊은 대화로 점철된 밤과 남성들만의 세상에 대한 다각적인 해석을 이번 컬렉션을 통해 내놓았다.

고태용 디자이너는 이번 컬렉션에서 자신이 사랑하는 서울의 라운지 바와 같은 공간에서 모티프를 얻어 네온 사인과 무드를 투영해 만든 그래픽과 패턴, 오브제 등을 무대 위에서 선보였다. 그리고 이를 통해 비욘드 클로젯 론칭 10주년을 앞두고 브랜드의 새로운 챕터를 열었다는 평을 받았다.

한편 비욘드 클로젯은 2008년 론칭 이후 한국을 넘어 뉴욕, 파리, 싱가포르 등 세계적인 도시와 패션피플들에게 사랑받는 디자이너 브랜드다. 남성복 디자이너 브랜드로 왕성하게 활동 중인 ‘비욘드 클로젯’의 디자이너 겸 CEO 고태용은 최근 자신의 성공스토리와 이 시대의 청춘들의 고민을 담은 책’ 세상은 나를 꺽을 수 없다’를 출간하기도 했다.

<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