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라이프 > 생활 2016. 04. 29. Fri
생활검찰 "옥시 과실 결정적 단서 확보"… 불매운동 확산"원료 바꾸면서 흡입 독성 검사 제대로 안해"

[뷰티경제=이덕용 기자] '가습기 살균제 사건'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면서 옥시레킷벤키저(옥시)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가습기 살균제 특별수사팀(팀장 이철희)은 옥시 과실을 뒷받침할 만한 결정적인 단서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 가족들이 지난 28일 서울 여의도 IFC몰 앞에서 옥시제품불매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환경운동연합>

검찰에 의하면 옥시는 지난 1995년 개발한 가습기 살균제에 '프리벤톨'을 사용했는데 이때 해당 물질 개발자이자 독일 화학회사 부설연구소 전문가로부터 '가습기 살균제에 해당 원료를 사용하려면 흡입 독성 실험을 거쳐야 한다'는 메일을 받았다. 이에 따라 옥시는 프리벤톨로 가습기 살균제를 만들 때에는 흡입 독성 실험을 거친 후 상품화했지만, 지난 2001년 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PHMG)이 포함된 원료로 바꾸면서부터 흡입 독성 검증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것.

검찰은 이 부분이 옥시 측의 과실을 입증할 증거라고 보고 있고 연구소 직원을 상대로 흡입 독성 실험을 빠뜨린 이유에 대해 집중 조사 중이다.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소환조사를 받은 신현우 전 옥시 대표는 PHMG의 유해성에 대해 알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29일 옥시 직원 3명을 추가로 소환 조사하는 한편, 롯데마트와 홈플러스 관계자들도 차례로 불러 조사한다는 예정이다.

검찰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가 총 221명(사망 94명·상해 127명)으로 집계됐으며 이 가운데 177명(사망 70명·상해 107명)이 옥시 제품을 사용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옥시의 불매운동이 빠르게 번지고 있다.

SNS와 온라인에서도 불매운동이 뜨겁다. 다음 아고라 이슈청원에 29일 현재 1519명이 동참 서명을 했다.

대한약사회 전국 16개 시도약사협의회는 성명서에서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외면하는 기업의 제품을 거부한다"며 불매운동에 동참했다.

소비자시민모임과 한국YMCA연합회, 환경운동연합 등 38개 시민단체는 최근 가습기 살균제 판매 기업들의 처벌을 촉구하며 책임을 부인하고 있는 옥시의 상품에 대해 불매운동을 벌이기로 선언했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시민단체들은 지난 28일 서울 여의도에서 옥시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125개 불매 대상 목록을 공개했다.

불매 대상 제품은 이지오프뱅, 파워크린, 냄새먹는하마, 에어웩, 물먹는하마, 데톨, 비트제모크림, 하마로이드 옷장용, 피니시 파워탭스, 데톨향균물티슈, 숄벨벳스무드 등 청소·생활용품 120종, 듀렉스, 개비스콘, 스트렙실, 무브프리 등 의약품과 건강식품 5종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28일 "가습기 살균제 피해 사건을 철저히 조사하고, 억울한 피해자들이 제대로 구제받을 수 있도록 피해조사 추가 접수를 비롯한 필요한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28일 1인 소셜방송에서 "서울시는 앞으로 옥시 소모품을 쓰지 않도록 하겠다"고 불매 의사를 밝혔다.

정치권도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에 대한 실태 조사와 구체적인 구제 내용을 담은 '가습기살균제특별법'을 발의할 계획이다.

이덕용 기자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