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오피니언 > 인터뷰 2016. 06. 28. Tue
인터뷰생리대도 화장품처럼 '전 성분 표시제' 적용해야여성환경연대 이안소영 정책국장 인터뷰 "미국 분석자료 따르면 유해 성분 많아"

[뷰티경제=이덕용기자] "사전예방의 원칙에 따라 생리대가 여성에게 해가 없다는 게 입증되지 않았으므로 생리대도 화장품처럼 '전 성분 표시제'를 적용해야 한다."

여성환경연대 이안소영 정책국장은 최근 가진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사전예방의 원칙이란 사람이나 환경에 심각한 피해를 줄 가능성이 있다면 인과관계가 과학적으로 확실하지 않더라도 필요한 조처를 해야 한다는 개념이다. 위험성에 대한 과학적인 증거가 불확실하더라도 먼저 조처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개념은 생명, 환경, 식품, 자원 등 많은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 여성환경연대 이안소영 정책국장은 "생리대도 화장품처럼 '전 성분 표시제'를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이덕용 기자>

이 국장은 "면 생리대를 사용하다가 일회용 생리대를 사용하면 생리통을 호소하는 여성들이 많다"며 "제조사들은 영업비밀이라며 공개하기 꺼리지만 생리대의 성분을 공개하고 안전성을 확인시켜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국장은 미국의 '지구를 위한 여성의 목소리'가 2014년에 생리대를 분석한 자료를 보여주며 유해 성분에 관해 설명을 했다.

"이 조사에 따르면 생리대 4개 타입 제품에서 스타이렌, 염화메틸, 염화에틸, 클로로폼, 아세톤, 에틸벤젠, 톨루엔, 자일렌 등이 검출됐다. 이 가운데 스타이렌, 염화에틸, 클로로폼은 발암성 화학성분이고, 염화메틸은 임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생식 독성물질이다. 아세톤은 피부 자극성 물질이다."

이 국장에게 최근 논란이 됐던 생리대 가격에 대해서 물었다.

"여성들이 매월 보통 생리대를 32개 들이 1개 반 정도를 사용하는데 이를 비용으로 계산해보면 월 15,000원, 1년에 180,000원, 40년 동안 7,200,000원이 들어가게 된다. 여성들이 선택할 수 있는 것이 아닌 필수품이므로 가격을 적절하게 낮춰야 한다."

특히 이 국장은 "지난 2010년부터 2016년 4월까지 전체 소비자물가지수는 10.6% 올랐지만 생리대는 25.6% 인상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8.7% 인상된 기저귀와 비교해 보더라도 생리대의 가격은 그동안 많이 인상됐다"고 덧붙였다.

이 국장은 가격이 중저가이면서도 안전하게 쓸 수 있는 생리대가 필요하며 보편적 복지 차원에서 지원 정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성환경연대는 '월경수다회-그녀들이 말하고 싶은 생리대 이야기'를 내달 7일 저녁 7시 서울 NPO지원센터 1층 '품다'에서 개최한다. 이 행사에서 생리대의 가격, 생리대의 유해물질 등과 '10대 생리, 숨겨야 하나요?', '2030 직장과 생리 휴가', '4050 딸들과 엄마의 월경 이야기' 등 세대별 주제로 토론할 예정이다.

화장품 속 '미세 플라스틱' 규제법안 촉구 서명운동과 관련해서는 정현희 활동가도 인터뷰 자리에 함께 배석했다.

정 활동가는 "'아바즈'에 올린 온라인 서명에 현재 약 1,500여 명이 참여했고, 워크숍 등 현장에서 받은 서명까지 취합해서 환경부에 전달할 예정"이라며 "'미세 플라스틱' 캠페인을 그린피스 서울사무소와 연대해서 할 것인지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여성환경연대는 지난해부터 화장품 속 '미세 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한 캠페인을 벌여 왔다. 이런 노력의 결과로 아모레퍼시픽, LG생활건강 등 55개 국내외 화장품·치약 기업이 향후 자발적으로 '미세 플라스틱' 사용을 중지하거나 대체 성분을 사용하겠다고 최근 밝혔다. 이 중 43개의 업체는 2017년 7월부터 적용되는 대한화장품협회의 플라스틱 마이크로비즈 사용에 대한 자율규약에 협약하기로 했다.

이 국장은 "우리나라의 남해 '미세 플라스틱' 농도가 싱가포르 바다의 100배에 이를 정도로 오염도가 높다"며 바디워시, 클렌징폼, 각질제거제, 세정제, 치약 등에 들어 있는 '미세 플라스틱'을 규제할 법안이 꼭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이 국장에게 여성환경연대는 어떤 단체인지 물었다.

"1999년에 만들어진 여성환경연대는 화장품, 세제, 전자제품, 식품용기, 음식, 식수 등 생활 속 유해물질 모니터링과 여성건강을 위한 정책 제안 등을 하고 있다. 또한, 세대별 여성건강교육, 저소득층 여성 건강권 지원을 위한 다양한 강좌와 정보를 제공한다. 면 생리대를 만들어 캄보디아, 네팔 등 제 3세계 소녀들에게 기부하는 대안 생리대 캠페인 '나는달'도 4년 동안 진행하고 있다."

이덕용 기자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