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정책 > 환경 2016. 08. 19. Fri
환경가습기살균제 피해 752명 중 165명만 조사·판정한 이유는?서울아산병원에서만 조사·판정…환경부, 국립중앙의료원 등 7개 병원과 9월 중 계약

[뷰티경제=이덕용 기자] 환경부가 18일 가습기살균제 피해 3차 접수자 752명 중 165명만의 조사·판정 결과를 왜 발표했을까?

   

이는 일차적인 조사·판정을 서울아산병원에서만 실시하면서 생긴 문제다. 환경부는 지난 6월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추가지원 대책을 발표하면서 신속한 판정을 위해 조사·판정 병원을 늘리겠다고 약속했지만, 아직 이행되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에 조사·판정받지 못한 587명의 3차 피해 접수자들은 판정 결과를 또 하염없이 기다려야 한다. 환경부는 내년 말까지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이지만 서울아산병원의 제한된 인력으로 언제까지 가능할지 여전히 미지수다.

   

특히 지난 4월 25일부터 15일까지 접수된 4차 피해자는 2,979명으로 급증했다. 더욱이 지난 6월부터 상시 피해신고 접수체제로 전환하고 접수기관도 지자체까지 확대해서 피해 신고자도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다.

환경부는 이를 위해 국립중앙의료원 등 7개 병원과 9월 중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지만 판정을 빠르게 처리하기에는 병원의 수가 턱없이 부족해 보인다. 서울아산병원→조사판정위→보건위원회로 이어지는 현행 피해 조사·판정 체계는 일차 조사에서 다수 병원이 참여할 수 있도록 개편돼야 할 것이다.

   
▲ 8월 15일까지 가습기살균제 피해 접수 현황 <그래프 제공=환경보건시민센터>

이와 함께 6월 추가지원 발표 안대로 질환력 분석과 역학조사, 인과관계 규명 연구, 폐 이외 질환 검토 위원회 구성·운영, 폐 이외 질환 지원 기준 마련 등도 차질 없이 진행돼야 한다. 이번 3차 접수자 판정 기준도 폐 손상 관련에 국한돼 있어 피해자들의 불만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기 때문이다.

환경부가 "피해자들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경감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발표가 무색해지지 않도록 발 빠른 대응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덕용 기자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