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정책 > 환경 2016. 09. 28. Wed
환경가습기살균제 유독성분, 치약·화장품·식기세척제에 사용식약처, 뒷북 조사·대응으로 일관…"인체 무해하다" 해명에 급급

[뷰티경제=이덕용 기자] 가습기살균제 유독 성분이 우리 생활용품 전반에 사용되고 있는 사실이 속속 확인되면서 국민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미원상사, CMIT·MIT 성분 원료물질 30개 업체 납품

27일 이정미 국회의원(환경노동위원회 위원·정의당)은 가습기살균제 성분 원료물질을 미원상사로부터 납품받은 30개 업체의 명단을 공개했다. 미원상사는 CMIT·MIT가 함유된 원료물질 총 12개를 30개 업체들에 납품했다. 이 업체명단은 이정미 의원이 미원상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이다.

이에 따르면 미원이 CMIT·MIT 함유 원료물질을 치약, 구강세정, 세제, 샴푸 등의 용도로 공급한 업체는 아모레퍼시픽, 코씰, 미성통상, 아이티산업, 우신화장품, 코스모코스, 대봉엘에스, 서울화장품, 태동씨앤에스, 에어로화학, 코리아나화장품, NORMAN FOX& CO, 애경산업 등 30여 개에 이른다.

이 의원은 최근 2주간 미원상사, 아모레퍼시픽 등을 대상으로 제품에 CMIT·MIT 함유 여부를 조사했다. 지난 25일에 아모레퍼시픽의 치약에 CMIT·MIT가 들어간 것을 최종적으로 확인했고, 이 사실을 아모레퍼시픽에 알렸다.

아모레퍼시픽은 다음날인 26일 이 의원에게 CMIT·MIT 성분의 치약 제품을 전량 회수하겠다는 의사를 전하고 이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고했다.

   
▲ 가습기살균제 성분 CMIT·MIT 성분이 함유된 미원상사 제품과 납품처. <자료 제공=이정미 의원>

식약처, 아모레퍼시픽 신고 뒤에야 대응…해명에 급급

식약처는 그제야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허용되지 않은 원료가 함유된 일부 치약제 회수 조치' 제목의 보도자료를 이날 발표했다.

식약처는 이 자료에서 "미국에서는 CMIT·MIT를 제한 없이 사용하도록 하고 있으며 유럽에서도 위해평가 결과에 따라 구강점막 등에 사용하는 씻어내는 제품류에 15ppm까지 허용하고 있다"며 "치약은 양치한 후 입안을 물로 씻어내는 제품의 특성상 인체에 유해성은 없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이정미 의원은 "CMIT·MIT 성분은 국내에서 치약이나 구강세정제 등 사용이 금지돼 있다"며 "정말 중요한 것은 미원상사가 CMIT·MIT가 함유된 원료물질을 30개 업체들에 납품한 내용을 신속하게 파악하는 것인데 식약처가 26일 발표에서 이런 내용을 누락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언제까지 치약, 구강청정제, 물티슈 등 개별 제품에 CMIT·MIT가 포함되었는지 확인하는 것이 아니라, 유독물로 지정된 CMIT·MIT를 생활용품에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근본적인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식약처 김강현 대변인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지난 27일부터 미원상사의 공급 내역을 근거로 제조업체에 대한 추가적인 법규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식약처, 화장품 전수 조사도 권미혁 의원 폭로에 부랴부랴 착수

이에 앞서 식약처는 권미혁 의원이 CMIT·MIT 성분이 함유된 화장품이 시중에 유통되고 있다고 폭로하자 그때야 부랴부랴 조사에 착수했다.

지난 8일 식약처와 소비자원이 국내 화장품 2,469품목 대상으로 확인한 결과, 2,048품목(82%)에서 보존제로 CMIT·MIT를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중 60품목이 아예 CMIT·MIT 사용기준(0.0015%)을 지키지 않았고, 1,988품목이 사용기준에 따라 씻어내는 제품에 사용하고 있었다. 15품목은 실제 사용하지 않았음에도 사용했다고 표시한 것으로 조사됐다.(본지 보도 9월 8일자)

당시 나드리화장품의 레브론 플렉스 실크닝 투페이스, 뉴겐코리아의 제노 울트라 텍스쳐 매트왁스, 더샘인터내셔날의 더샘실크헤어모이스처미스트 등 사용 기준을 위반한 60개 품목이 회수·폐기됐다.

복지부, 가습기살균제 성분 세척제 전수조사…고시 개정 검토

더욱이 이 문제는 가습기살균제 성분이 함유된 화장품과 치약 등에 국한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심각한 것은 본지가 지적한 학교 급식실이나 음식점에서 흔히 쓰고 있는 식기 세척제다. 보건복지부는 2015년 '위생용품의 규격 및 기준' 고시에서 가습기살균제 유독물질로 분류된 5가지 성분을 세척제 원료로 허용하고 있다.(본지 9월 9일 보도)

권미혁 의원(보건복지위원회 위원·더불어민주당)이 27일 국정감사에서 "해당 위생용품의 고시를 개정해야 하지 않느냐"는 지적하자,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은 "가습기살균제 유독물질이 함유된 세척제를 전수조사하겠다"고 답변했다.

보건복지부는 세척제 등 위생용품에 대해서 가습기살균제 성분을 조사하고 이 결과를 바탕으로 고시 개정에 나설 방침이다.

이덕용 기자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