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정책 > 환경 2016. 09. 29. Thu
환경유치원·학교 1,991곳, 고독성 물질에 무방비 노출발암성 물질 노출 가능 위험인구 740만 명에 달해…저감 대책 시급

[뷰티경제=이덕용 기자] 고독성 발암물질을 취급하는 사업장 주변에 1,991곳의 유치원과 학교가 무방비로 노출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강병원 의원(환경노동위원회·더불어민주당)이 노동환경건강연구소, (사)일과 환경과 함께 조사해 27일 발표한 '발암물질 전국지도'에 따르면 고독성 물질 취급사업장 반경 1km 내에 위치한 유치원과 학교의 수가 1,991개에 달했다. 반경 1.6km 내에 거주하는 주민은 740만 명이나 됐다. 구미 불산 누출사고, 가습기살균제 참사 등으로 인해 화학물질관리법(화관법)과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에 관한 법(화평법)이 시행되고 있지만, 저감 대책이 제대로 마련돼 있지 않아 어린이와 주민의 잠재적 피해가 예상된다.

많은 국민이 화학물질의 공포에 시달리고 있는데 정부와 감독 당국은 기업의 영업비밀, 경영상의 손실을 이유로 제대로 된 역할을 하지 않아 국민의 불신과 불안을 키우고 있다.

강 의원은 "특히 생식기나 어린이 발달 장애를 일으키는 고독성 물질 취급사업장 주변 유치원과 학교에 대한 면밀한 조사와 관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고독성 물질로 피해를 입을 가능성이 있는 위험인구의 규모 (반경 1.6Km 이내) <자료 제공=강병원 의원>

총 39종의 고독성 발암물질이 1,143개 사업장에서 사용되는 그 주변에 유치원과 초등학교 1,251개, 중학교 이상 408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독성 발암물질 중 폐수처리에 사용되는 황산 취급사업장 수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 많은 발암물질은 포름알데히드, N,N-디메틸포름아미드, 디클로로메탄 등이었다.

고독성 물질에 노출된 위험인구는 경기도가 210만여명으로 가장 많았고 인천시 110만여명, 대구시 66만여명, 경상남도 64만여명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환경부가 공개한 2014년 화학물질 배출량 조사 대상 3,524개 업체 중에서 고독성 물질을 배출하는 것으로 확인된 사업장 1,314개 업체 주변에 거주하는 주민과 유치원·학교의 수를 조사한 것이다.

조사에 함께 참여한 노동환경건강연구소 김신범 화학물질센터 실장은 "이제 발암물질 저감 목표를 화관법, 화평법 등에 분명하게 명시해, 기업의 장외영향평가·위해관리계획·저감계획 등이 작성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덕용 기자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