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정책 > 환경 2016. 10. 11. Tue
환경식당용 물티슈, 유해화학물질 함유 여전히 시중에 유통일반 물티슈 보다 유해화학물질 더 많이 사용, 관리당국 위생검사만

[뷰티경제=이덕용 기자] 식당용 물티슈가 보건당국의 화학물질 관리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순례 의원(보건복지위원회·새누리당)은 최근 열린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에서 "가습기살균제 등 유해 화학물질이 함유된 식당용 물티슈가 여전히 유통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유아용 물티슈에서 가습기살균제 성분인 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론(CMIT)과 메틸이소티아졸론(MIT) 검출 사실이 알려지면서, 대규모 리콜사태가 벌어졌다. 그 이후 물티슈는 화장품으로 분류돼 관리 주무 부처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식약처로 바뀌었다. 식약처의 '화장품 안전기준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CMIT/CMIT는 사용 후 씻어내는 제품에 15ppm 이하로만 사용할 수 있으며, 물티슈 등 기타 제품에서는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식당용 물티슈는 식약처의 화장품법이 아닌 보건복지부의 공중위생관리법으로 관리돼 식중독균 등 세균검사만 할뿐 어떤 화학성분이 들어 있는지 알 수가 없다.

김 의원은 "식당용 물티슈의 제조업체가 대부분 중소업체로 유해 화학물질들이 일반 물티슈보다 더 많이 사용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올해 연말까지 식당용 물티슈 관리체계를 식약처로 일원화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에 국감에 참석한 손문기 처장은 "그렇게 하겠다. 식당용 물티슈를 위생용품 관리법에 포함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덕용 기자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