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정책 > 환경 2016. 10. 25. Tue
환경세척제·식당용 물티슈 등 위생용품 안전관리 대폭 강화본지 6개월 여 집중 보도...관리 부서 식약처로 일원화 등 위생용품 관리법 정부안 내달 초 국회 제출

[뷰티경제=이덕용 기자] 본지가 집중적으로 보도해온 식기 세척제, 식당용 물티슈 등 위생용품의 안전관리가 대폭 강화되고, 관리 부서는 식약처로 일원화된다.

정부는 25일 국무회의를 통해 이런 내용이 담긴 위생용품 관리법안을 최종 검토하고, 정부안으로 11월 초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권미혁 의원(보건복지위원회·더불어민주당)은 지난 보건복지부 국감에서 학교 급식실에서도 사용되는 식기 세척제에 가습기 살균제 성분과 발암·생식독성 물질 등이 원료로 허용되고 있는 문제점을 지적했다.

김순례 의원(보건복지위원회·새누리당)도 식품의약품안전처 국감에서 "가습기살균제 등 유해 화학물질이 함유된 식당용 물티슈가 여전히 유통되고 있다"고 이에 대한 대책을 촉구했다.

국민권익위원회도 최근 현 위생용품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하여 제도 개선을 관계부처에 권고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식약처·복지부·산자부는 TF를 구성하고 위생용품의 안전과 규제 사각지대를 조속히 해소하기로 했다.

식약처는 위생용품의 관리체계를 재정비하고 법안을 제정해 그동안 복지부, 산자부가 나눠서 맡았던 관리를 일원화해서 담당하게 된다.

복지부는 새로운 법 시행 전까지 제조업체 지도점검 및 실태조사를 정기적으로 실시하는 등 국내 유통되는 위생용품 안전관리를 철저히 할 예정이다.

산자부는 현재 공산품으로 분류되고 있으나 안전관리 강화가 필요한 화장지, 키친타월, 화장실용 핸드페이퍼, 면봉, 기저귀, 빨대 등을 위생용품으로 전환되도록 협력한다.

이와 관련해 성일종 의원(보건복지위원회·새누리당)은 위생용품 관리법안(의안번호 2002612)을 이미 상정해놓은 상태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위생용품 관리법이 내년 상반기쯤 만들어지면 위생용품에 유해 화학물질 사용 규제 고시를 검토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그동안 관리 미흡으로 지적돼 온 위생용품 위생수준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덕용 기자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