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오피니언 > 인터뷰 2016. 11. 14. Mon
인터뷰화장품 업계 단비 같은 모임 '코메당', 8년간 명맥 이어져코메당 2대 당주 이경민 이와세코스파 한국소장 "346명 온·오프라인에서 서로 도움 주며 정보 공유"
   
▲ 코메당에는 현재 화장품 업계 관계자 346명이 활동을 하고 있다. <코메당 페이스북 페이지 초기화면 캡처>

[뷰티경제=이덕용 기자] "미국의 환경단체 EWG(Environmental Working Group)의 등급이 화장품 마케팅 수단으로 유효하게 사용되고 있나?"

"뷰티 블로거와 천연화장품 업계에서 1990년대 말부터 거론되기 시작한 것으로 기억한다. 그 이후 천연화장품 업체에서 EWG 0~1등급 원료로 만든 것을 어필했다. 최근에는 그 기준에 맞춰 제품을 개발하고 리뉴얼하는 브랜드도 나타나고 있다." 

"요즘 옥시 사건 이후로 화장품 성분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화장품 성분에 대한 지표가 없다 보니 그런 것 같다. 홈쇼핑에서 EWG 등급 사용 여부를 알아봤는데 미국 비영리단체에서 만든 것이라서 못 쓴다고 한다." 

화장품 업계 관계자들이 만든 모임 '코메당' 페이스북 그룹에서 토론되고 있는 일부 내용이다. 이 모임을 이끄는 이와세코스파 한국사무소 이경민 소장을 만나 모임의 배경과 앞으로 계획에 대해 들어봤다. 

이 소장은 "일본 화장품 원료 회사에 10여 년을 다니면서 가장 부러웠던 것 중의 하나가 동종 업계 사람들이 마음을 터놓고 만나는 모임이 왜 없는가였다"며 "그런 중에 만난 코메당은 정말 단비와도 같은 모임이었고 이를 통해 많은 인맥을 넓히고 실무에서도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코메당은 2008년 화장품을 좋아하는 20~30명이 주축이 돼 모임을 만들었다. 트위터에서는 그룹 모임을 만들 때 ~당을 즐겨 쓴다. 이에 코스메틱당을 모임의 이름으로 정했고, 페이스북으로 옮긴 다음에도 이를 줄여서 코메당으로 부르고 있다. 그래서 모임 대표도 회장이 아닌 당주로 칭하고 있다. 

이 모임에는 현재 업체 대표, 교수, 제조판매관리자, 상품기획자, 마케터, 연구원, 제약사 직원 등 화장품 업계 관계자 346명이 활동을 하고 있다. 이름만 얘기하면 알 정도로 유명해진 화장품 업체 대표들도 여러명 이 모임을 거쳐 갔고, 여전히 고문으로 왕성하게 활동 중이기도 하다. 

   
▲ 화장품 업계 관계자들이 만든 모임 '코메당'의 2대 당주를 맡고 있는 이경민 이와세코스파 한국 소장. <사진=이덕용 기자>

이곳에서는 화장품 업계 최신 소식과 동향, 구인·구직 정보, 칼럼 등을 서로 나누며 도움을 주고 있다. 오프라인에서도 모임을 하며 친목을 도모하고 있다.

올해도 2월, 9월 두 차례에 걸쳐 오프라인 모임을 했다. 9월 모임에는 40여 명이 참석해 높은 관심과 열기를 보여줬다. 

이 소장은 지난 2월 모임에서 새로운 당주로 선출됐다. 

그는 "모임에서 언제나 만났던 사람들처럼 끈끈한 모임이 될 수 있었던 것은 초대 당주를 비롯한 임원진들이 쌓아놓은 힘"이라며 "어떠한 상황에서라도 그 초석을 무너뜨려서는 안 된다고 강하게 믿고 있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이 소장은 초대 당주와 모임의 방향을 논의하고 이를 회원들과 공유하고 있다. 

이에 따라 코메당은 홀수월 정기 모임을 준비하고 있다. 모임을 정례화해서 온·오프라인에서 서로 도움을 주고받을 수 있는 기본적인 인프라를 구축하려는 것. 이를 위해 회원 주소록도 만들고 있다. 단순한 교류의 장을 벗어나 좀 더 의미있는 일을 하기 위해 회비도 고려 중이다. 

이 소장은 "현재 코메당 페이스북에서 12월 송년회 일정과 관련해서 투표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송년회에서는 간단한 세미나도 검토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코메당은 지난 2011년 '화장품산업 해외진출 사례'를 주제로 포럼을 개최한 바 있다. 

코메당의 고문으로 활동 중인 한 회원은 "요즘처럼 화장품 업계와 인재에 대한 관심과 요구가 큰 적이 없었던 것 같다"며 "코메당이 더 활성화돼 정보 공유로 개인의 발전과 성과를 높이는 역할을 하길 원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덕용 기자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