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오피니언 > 인터뷰 2017. 07. 18. Tue
인터뷰미용사, 두갈래 길로 가나? '미용사중앙회 VS 한국미용협회'김삼수회장, 미용사회 경기도지회의 부당한 횡포에 맞선 행보
   
▲ 김삼수 한국미용협회 회장

[뷰티경제 박찬균 기자] “회원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가려운 곳을 긁어 주는, 회원이 주인이 될 수 있는 협회로 만들어 각종 뒷돈 의혹과 명분 없는 판공비 사용으로 회원들의 의혹을 사고 있는 대한미용사회를 대신 할 투명한 한국미용협회를 만들겠다”

지난 10일 대한미용사회 김포시지부를 해산하고 이에 대응하는 새로운 협회를 만든 김삼수 한국미용협회장은 앞으로의 계획과 포부를 이렇게 말했다.

김삼수 회장은 “대한미용사회 경기도지회는 선출직인 지부장을 선출과정도 없이 구자경씨를 임명하고, 김포시지부에서 지난해 4월 선출한 박윤정 지부장을 징계하는 등 김포시에 대한 탄압이 도를 넘었고, 중앙회 또한 김포시지부 회원210여명의 탄원을 무시하고 탄원서에 서명한 사람들의 명단을 경기도지회에 제공하는 등 일방적으로 도지회의 입장만 대변하고 있어 더 이상 대한미용사회의 회원으로 있어야 될 이유를 상실했다”며 해산의 이유를 밝혔다.

김포시 미용인들은 대한미용사회 김포시지부의 해산을 결정한 뒤 한국미용협회의 창립을 결정했으며, 대표이사 김삼수씨를 포함 9명의 이사를 선임했다. 창립총회 당일 모인 약 100여명의 회원들은 깨끗하고 투명한 한국미용협회를 만들겠다며 새로운 협회에 대한 기대와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김 회장의 주장에 따르면 김 회장의 뜻에 동조하는 김포시 미용인들은 260여명에 이르고 있다. 창립총회 일 현재 미용사회 가입 회원이 약 280명인 상황에서 회원의 90%가 탈퇴 후 새로운 협회에 가입했다는 것이다.

미용협회를 관장하는 보건복지부의 새로운 단체 승인여부 우려에 대해 김 회장은 “법적으로 문제가 없는 복수단체 설립을 복지부가 허용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을 할 수 밖에 없다”며 “우선 경기도 내 미용인들의 뜻을 모아 경기도 단위의 단체를 구성하고 향후 전국조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김 회장은의 1단계로 경기도 조직으로 만들어나가기 위해 복지부와 정당쪽에 도움을 요청했고 긍정적인 답을 얻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의 향후 계획이 실현 가능성이 높은 것은 미용사회에 가입해 있다고 해서 특별한 혜택이 없고 회원이 아니라고해서 특별히 불편한 사항도 없기 때문이다. 미용사회가 주요 업무로 치부하고 있는 위생교육은 미용사회에 가입을 안해도 이수하는데 문제가 없다. 온라인으로 받아도 되고, 미용사회가 주최하는 현장 교육에도 교재비만 내면 회원여부와 상관없이 받을 수 있다.

이 때문에 김 회장은 “위생교육은 법적으로 복지부가 사업자단체에 위탁한 사업으로 우리가 협회를 설립한다고해서 위생교육 업무를 가져올 생각도 없다. 회원들이 자유롭게 교육을 받으면 그만이다. 우리는 현재 미용사회가 못하고 있는 미용인들을 위한 사업을 전개나겠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회원들의 권익을 위한 단체장이 아닌 군림하려는 회장은 미용인들에게 필요 없다. 지금 미용산업에는 젊은 미용인들이 많이 배출되고 있지만 이들의 목소리를 담아낼 단체 역할을 못하고 있다, 김포시에 500여개 미용업소가 있지만 젊은 미용사가 업주인 미용실들은 미용사회에 가입하지 않는다. 이는 미용사회가 이렇다 할 역할을 못하기 때문이다. 현재의 미용사회를 대체할 모든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단체가 필요하다. 우리 협회가 작은 밀알이 돼 제대로 역할을 하는 미용인의 단체로 발전하는데 일익을 담당하겠다”고 밝혔다.

박찬균 기자 / allopen@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