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산업 > 이미용 2017. 09. 27. Wed
이미용존재감 상실한 미용사회…각종 현안에 침묵으로 일관미용실 요금표시제, 최저임금 인상 등 ‘강 건너 불구경’
   
▲ 미용실 현실에 맞지 않는 법규개정이나 최저임금 인상 등 미용실 운영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 현안들이 산적해 있지만 미용사회중앙회는 나 몰라라하고 있어 단체의 존재 당위성을 떨어뜨리고 있다. 사진은 지난 6월 취임한 미용사회 최영희 회장.

[뷰티경제 박찬균 기자] 전국 7만 미용실, 100만 미용사의 권익을 대변한다던 대한미용사회가 각종 미용 관련 현안이 불거지고 있는데도 이렇다 할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수수방관하고 있어 누구를 위한 단체인가라는 비판을 사고 있다.

미용사회 오는 11월 16일부터 3가지 이상 미용서비스를 시술할 경우 고객의 동의를 받고 이를 서류화해 보관하도록 하는 공중위생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안이 공포됐으나 이에 대한 아무런 입장발표도 없고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등 발등에 불이 떨어졌는데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미용사회는 시행규칙 개정안에 대해 반대성명까지는 아니더라도 미용실 현장 상황을 대변하는 입장발표라도 해야 하지만 개정안이 발표될 당시에 최영희 회장은 외국의 미용대회에 참가하느라 논평 한줄 없었다. 의사협회나 여타 사업자단체였다면 탄핵감이다. 미용대회는 해마다 열리는 것이고 굳이 회장이 참석할 필요가 없는데도 최 회장은 고액의 비용을 들여가며 유럽까지 날아갔다.

문제는 미용사회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는 동안 시행규칙 내용에 대해 대부분의 일선 미용실에서는 규칙 개정 내용을 까맣게 모르고 있다는 사실이다. 미용실업주들에게 시행규칙 개정 내용에 대한 입장를 물어보면 현실을 모르는 탁상행정이라고 어이없어 하면서도 그런 내용이 있는지조차 모르고 있다. 게다가 정부의 탁상행정에 대해 미용사회는 아무런 말도 못하고 오히려 회보를 통해 정부 입장을 적극 홍보하고 있는 실정이다.

가뜩이나 미용사회는 최근 회장의 월 700만원이 넘는 판공비 문제로 시끄럽다. 그런데 회장은 현안 문제는 팽개치고 외유성 미용대회 참석을 했다. 미용사회장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회원들의 권익을 위한 역할을 하겠다고 말해왔지만 지금의 행보를 보면 공염불에 지나지 않는다.

최 회장의 방관자적인 모습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과거 피부미용사 자격증 분리 때 단체행동을 한 것 말고는 메이크업과 네일 자격증이 신설될 때에도 속수무책으로 당하고만 있었다. 관련 단체들이 자격증 분리를 위해 정부 요로에 로비를 하고 공청회나 연구과제로 진행하는 동안에도 아무런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다.

최근 전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최저임금 인상문제나 근로시간단축 문제의 대처방법을 보면 미용사회의 대처는 무능을 넘어 존재 이유를 무색하게 하고 있다. 일선 미용실업주들은 내년 최저임금 7530원이 적용되면 인원을 줄이거나 미용실 규모를 줄여 1인 미용실로 전환 할 수밖에 없다며 우려하고 있지만 미용사회는 이 문제에 대해 아무런 입장이 없는 듯 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 오히려 소상공인연합회가 미용실 등 8개 업종에 대해 차등적용을 주장했을 때에도 당사자인 미용사회는 강건너 불구경만 하고 있었다.

대학로에서 R 미용실을 운영하는 C원장은 “최저임금이 오르면 제 밥벌이를 하는 디자이너를 제외하고는 전부 내보낼 계획이다. 정부의 정책이 미용업의 특성을 전혀 반영하지 않고 있다. 이럴 때 미용사회의 역할이 중요한데 도대체 뭘 하는지 모르겠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미용사회의 이러한 행태는 과거나 지금이나 변화가 없다. 최 회장 이전 체제에서도 정부의 정책이 나오면 반대하기보다는 순응하는 모습을 보여 왔으며 혹시라도 정부의 심기를 건드릴까봐 눈치보기에 급급했다.

그래서인지 몰라도 미용사회는 이사회 안건 중 정부정책이나 현안문제에 대한 안건들이 다루어진 적이 거의 없다. 안건 대부분이 내부적인 문제에 국한돼 회장의 치적 쌓기에 한정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다보니 미용사회이사회를 그들만의 리그로 부르기도 한다.

직전 22대 회장체제에서 부회장을 했던 모 미용인은 “3년 임기 내내 한번도 정부의 법률관계나 정책에 대해 안건으로 논의한 적이 없다. 내부 행사나 행정에 관한 문제들이 주로 다뤄져졌으며 회장이 안건을 올리면 한 번도 부결된 적이 없을 정도로 최 회장의 일방통행식 이사회 자리였다. 아니 반대의견을 말한다는 것 자체가 금기시 됐다”고 미용사회 이사회의 무용론을 주장했다.

박찬균 기자 / allopen@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