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산업 > 이미용 2018. 08. 27. Mon
이미용소상공인엽합회, 전국 미용실도 최저임금 인상 반대27일, 119 민원센터서 기자회견 열고 8월 29일 총궐기 참여키로...

대한미용사회중앙회(회장 최영희)는 27일 소상공인 생존권 운동연대가 운영 중인 서울 광화문 소상공인 119 민원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미용업 특성을 고려한 최저임금 차등화 등을 촉구했다.

   
전국 미용실도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에 반대의견을 밝혔다.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최승재) 소속 단체인 대한미용사회중앙회는 최영희 회장 및 임원진들이 참석한 이날의 기자회견에서 “대한미용사회중앙회는 소상공인의 현실을 고려하지 않은 최저임금 결정으로 경영파탄에 이르게 된 상황에 분개한다”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최저임금은 2017년도에 비해 2019년 2년 만에 무려 29%가 인상되었으며, 임대료, 재료비 인상 등으로 미용실 경영환경이 더욱 악화되고 있다”라고 말하고, “4대 보험 업주 부담분을 포함하면 샴푸도 하지 못하는 스텝에게 월 206만원을 지불해야 하는 현실”이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미용실은 공장이 아니라 미용서비스 기술을 배우는 도제 학습이 이뤄지는 현장”이라고 말하고, “최저임금 인상으로 스텝 인력 채용을 꺼리게 되고 가뜩이나 영세한 미용업에 1인 업소가 증가하는 악순환이 반복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정부의 잘못된 최저임금 정책으로 수십 년 동안 지속됐던 미용사 양성시스템이 뿌리째 흔들리게 된 것”이라며, 전국의 미용업소들은 생존을 위해, 미용업의 미래를 위해 8.29 소상공인 총궐기에 강력히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소상공인 생존권 운동연대 공동대표인 소상공인연합회 최승재 회장은 대한미용사회중앙회의 8.29 소상공인 총궐기 참석에 대해 언급하고, "소상공인들은 소득성장이 틀리다고 이야기한 적은 없으나 소득성장에 소상공인들은 어디 있단 말인가“라고 말하고 ”소상공인들이 살아야 한다는 것을 정부당국자들은 정확히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정민 기자 / leejm@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