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중국뉴스 > 정책 2018. 10. 24. Wed
정책중국 샤먼세관, 따이공 화장품 3만건 적발...'한국, 일본서 수입'전통적인 매립, 소각 등 처리 방식 아닌 발전소의 바이오 원료로 처리할 계획

우리는 중국의 국경절 연휴(10월1일부터 7일)에 중국 관광객이 방문할 것으로 기대를 가졌다. 특히 중국의 몇 개 지방정부들이 국경절에 앞서 한국 관광객 비자 발급을 시작한다는 발표가 잇따라 나와 더 높은 기대를 가질 수밖에 없었다.

국경절이 지났지만 사드 전처럼 중국 관광객이 방한했다는 공식적인 발표는 없다. 이때 상해 등 세관에서 관광객에 대한 철저한 물품 검사가 시행되고 있으며 여기다 2019년 1월부터 시행하는 따이공이나 왕홍에 대한 합법화 등 제도변화에 앞서 관망하는 자세가 나타났기 때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마디로 중국 정부의 따이공에 대한 규제 강화가 주 원인으로 예상하고 있었지만 사실 확인이 어려워 짐작만 하고 있었다. 하지만 최근에 중국 정부의 따이공 규제 강화가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시행되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중국 복건성 샤먼(하문) 세관이 따이공으로 수입된 SK-II 등 다수의 브랜드 30만 개를 적발했다.

최근 중국의 ‘푸젠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복건성 샤먼(하문) 세관이 비공식적(따이공)으로 수입된 SK-II와 샤넬 등 다수의 브랜드 30만 개에 이르는 제품을 집중적으로 적발해 조치했다고 보도해 중국 정부의 세관 통제가 엄격하게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샤먼세관 웹사이트

보도에 따르면 샤먼 세관은 이번에 적발된 화장품은 SK-II와 샤넬 등 유명 브랜드의 립스틱, 크림, 클렌징 폼 등의 품목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 제품은 주로 따이공(대리구매자)이 한국이나 일본 등지에서 가지고 입국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샤먼 세관 관계자는 ‘이들 화장품은 합법적인 원산지, 품질 검사 등 증명이 없다. 따라서 품질이 보장될 수 없고 과량의 세균, 중금속함량을 가질 위험성이 높아 소비자들의 안전에 해를 입힐 수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따라서 샤먼 세관은 이번에 적발된 화장품은 국민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모두 소각처리하기로 결정했다. 전통적인 매립, 소각 등 처리 방식과 달리 이번에는 전문 기관에 위탁해 무공해 처리할 게획이다‘고 밝혔다.

‘수분 컨트롤, 발효, 연소 등 모든 처리 과정이 끝나면 이 불법 화장품들은 발전소에서 바이오연료로 쓸 수 있음으로써 2차 오염을 효과적으로 방지할 뿐 아니라 자원의 효율적인 이용을 실현할 수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진교(陳嬌) / beata@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