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정책 > 정책 2018. 10. 26. Fri
정책KOTRA, '중국의 따이공, 왕홍 합법화는 우리에게 좋은 기회 ?'중국 온라인 수입시장 선점하기 위한 기민한 준비 필요...

따이공 및 왕홍의 합법화를 담은 중국 전자상거래법 시행으로 국내 화장품이 난감해 하고 있는 가운데 KOTRA는 중국의 전자상거래법 시행은 한중 FTA와 방향이 같아 우리 기업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내년부터 발효되는 새로운 중국 전자상거래법이 한중 FTA에서 양국이 합의한 내용과 같은 방향으로 제정됨에 따라,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중국 온라인 수입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기민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KOTRA가 주칭다오 총영사관과 공동으로 현지시간 26일 중국 산동성 칭다오에서 '한중 FTA 활용 이커머스(e-Commerce) 활성화 포럼'을 개최했다. 연계행사로 열린 소비재 수출상담회에서 우리 참가기업과 현지 바이어가 1:1 수출상담을 하고 있다.

KOTRA(사장 권평오)는 주칭다오 총영사관과 공동으로 현지시간 26일 중국 산동성 칭다오에서 '한중 FTA 활용 이커머스(e-Commerce) 활성화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은 중국 전자상거래법 제정으로 온라인 시장 변화 방향에 대한 높아진 관심도를 반영해 양국 기업인 250여명이 참가한다.

중국전자상거래연구센터(中國電子商務硏究中心)의 발표에 따르면 2017년 중국 전자상거래 수입 규모는 1조 7,600억 위안(287조원)으로, 2012년(2,400억 위안, 39조원) 이래 연평균 49%의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5년 만에 7배 넘게(7.3배) 커졌다.

빠르게 성장하는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에 우리 기업이 쉽게 진입하도록 하기 위해 2015년 체결한 한중FTA 협정문에는 전자상거래를 별도 챕터로 채택했다. FTA 전자상거래 챕터의 주요 방향인 1)국경 간 전자상거래 촉진, 2)전자상거래 당사자의 명확화, 3)소비자 권익, 지적재산권, 개인정보 등에 대한 보호, 4)종이 없는 거래 등은 내년 1월 1일부터 효력이 발생하는 중국의 사상 첫 전자상거래법에 반영됐다.

이에 따라 이번 포럼은 한중 FTA 활용을 주제로, 이를 활용한 한중 기업 간 협력 방안이 마케팅, 통관, 트렌드 등 다양한 방면으로 설명된다. 강연자 중 'BS커뮤니케이션'의 박병규 대표는 웨이신(WeChat), 쇼트클립 등을 활용하는 중국 전자상거래의 최신 트렌드를 구체적인 사례를 통해 소개하면서 급속히 발전하는 모바일 환경 속에서 바이럴마케팅에 더욱 집중할 것을 주문할 예정이다. 또한 중국 내 온라인 의류 판매 1위 유통망인 '한두이셔'의 류쉐더 지사장은 중국 내 한국제품 성공전략에 대해 경험을 바탕으로 설명할 예정이다.

또한 오후에는 뷰티, 식품, 패션 등 소비재 각 분야의 국내 신시장개척기업 22개사와 바이어 70개사가 참가하는 수출상담회도 병행 개최해 150여건의 상담을 진행한다. 상담회 현장에는 참가기업의 제품 전시 쇼케이스를 설치해 제품에 대한 바이어의 관심도를 높일 예정이다.

고상영 KOTRA 칭다오무역관장은 “2019년 발효될 중국 전자상거래법이 한중 FTA의 방향을 따름에 따라 중국의 새로운 전자상거래 시장 질서를 최대한 활용해야 한다”이라고 언급하며, “칭다오 무역관에서 운영 중인 FTA해외활용지원센터에서는 한-중 FTA를 활용해 우리 기업이 중국 온라인 시장에 진입하도록 생생한 현지 시장정보 뿐만 아니라 물류지원, 마케팅 등 다양한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민 기자 / leejm@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