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유통 > 로드숍 2018. 11. 26. Mon
로드숍생계형 화장품 매장이 망하고 있다...'올리브영•면세점 등 대기업 진출'기업형 따이공과 단체광광객은 면세점에 개인 관광객은 H&B채널과 경쟁해야...

국내 화장품 로드샵 가맹점들이 어렵다고 아우성이다.

에이블씨엔씨, 잇츠한불, 토니모리, 한국화장품 등 국내 주요 가맹본부의 3분기 실적 지표를 보면 사실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4개의 가맹본부가 2분기 보다 매출이 감소했으며 3개 가맹본부는 영업적자와 당기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 한 관계자는 “지하철을 이용해 출퇴근을 한다. 모 지하철 역사에 N 등 로드샵 가맹점이 운영되고 있었다. 최근에 폐업을 했다. 현재 이족 저쪽에서 폐업을 하고 있다는 얘기를 자주 듣는다. 일부에서는 임대를 내놓아도 보러오는 사람이 없어 유지하고 있는 곳도 있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 중국 정부가 국내 단체관광객 모집을 허용했다고 알려지면서 중국 관광객이 오고 있다. 사실 연남동의 인삼 등 사후면세점이나 시내 호텔을 유심히 보면 중국 관광객이 이용하는 차량을 올해 초 보다는 쉽게 볼 수 있다. 단체관광객 증가를 피부로 느낄 수 있다.

하지만 명동과 홍대 등 로드샵들은 정작 효과를 얻지 못하고 있는 분위기다. 이들 로드샵들은 “중국 관광객이 조금 증가했고 매출 상승효과는 거의 없다는 것이다. 특히 일부에서는 면세점만 특수효과를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일부 언론과 애널리스트들도 면세점 매출 증가를 예상하고 있다.

사실 화장품 로드샵 가맹점의 역사를 보면 그들이 대한민국 화장품 유통을 현재까지 발전시킨 공로자들이다. 로드샵의 전신은 화장품 가게다. 아무도 관심을 가져주지 않을 때인 10여 년 전부터 이들은 동네 골목에서 생계형으로 운영됐다.

미샤가 나오면서 현재의 로드샵이 메스시장의 화장품 유통채널로 전환됐다. 대부분의 화장품 전문점인 이들은 우후죽순처럼 생겨나는 로드샵을 선택해 발전하면서 오프라인 메스채널의 독점 혹은 독과점형태로 자리를 구축했다.

특히 중국 특수효과를 얻으면서 화장품 유통 시장이 사회적으로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올리브영 등 대기업이 메스 유통에 진출하기 시작했다. 현재는 올리브영만 해도 1,000개가 넘는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다 랄라블라 등 대기업들의 진출이 가속화됐으며 지금도 세력 확장은 진행형이다.

게다가 면세점들도 화장품 유통에 깊숙하게 개입하고 있다. 순수한 관광객들만을 대상으로 그만큼의 매출을 올릴 수 없다. 대량으로 구매하는 기업형 따이공이나 단체관광객을 흡수하기 때문에 가능하다. 여기에는 가격과 서비스 등도 관여되고 있다.

그렇다면 면제점의 중국 단체관광객이 흘러 넘쳐야지만 로드샵 가맹점들이 낙수효과를 볼 수 있다는 계산이다. 개인관광객이나 다른 동남아 관광객에 의지할 수 없는 구조다. 이 같은 현상이 지속되는 한 로드샵의 역동적인 모습은 기대하기 어렵다.

과거에는 로드샵이 메스채널을 100% 장악했지만 이제는 기업형 따이공과 단체광광객은 면세점이 흡수하고 일부 개인 관광객 등은 올리브영 등 H&B채널과 나누어야 한다. 특히 면세점과 H&B채널은 대기업 자본이다. 결국 대기업이 생계형 화장품 로드샵 매장에 위기로 다가오고 있다.

한상익 기자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