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중국뉴스 > 유통 2018. 12. 04. Tue
유통[2]‘아모레, 4억위안...엘지, 2억위안’...광군절 티몰 판매 실적‘후’ 2억 2,874만 위안, ‘설화수’ 1억 4,860만 위안 매출 달성...

아모레퍼시픽과 엘지생활건강이 이번 광군절 때 티몰의 우리나라 스킨케어 총 판매액의 1/3가량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킨케어부문의 총 판매액은 16억 7,963만 위안이다 이 가운데 아모레퍼시픽은 4억 3,509만 위안을 엘지생활건강은 2억 4,617만 위안 등 두 개 기업에서 총 6억 8,126만 위안의 매출을 기록했다.

   
 

지난 2017년의 판매액의 경우에는 아모레퍼시픽은 3억 4,353만 위안을 엘지생활건강은 1억 8,931만 위안을 판매했다. 따라서 아모레는 지난해 보다 9,000만 위안을 엘지는 6,000만 위안 정도의 매출을 각각 향상시켰다.

아모레퍼시픽은 이니스프리와 설화수, 마몽드, 아이오페, 헤라, 프리메라, 리리코스, 아모레 등 총 8개 브랜드가 참가했으며 이 가운데 이니스프리가 가장 높은 매출을 기록했다.

이니스프리는 2억 5,748만 위안을, 설화수는 1억 4,860만 위안을, 마몽드는 2,321만 위안을, 아이오페는 193만 위안을, 헤라는 147만 위안을, 프리메라는 138만 위안을, 리리코스는 13만 위안을, 아모레는 85만 위안을 각각 달성했다.

또 지난 2017년은 이니스프리는 1억 8,324만 위안을, 설화수는 1억 3,071만 위안을, 마몽드는 2,522만 위안을 아이오페는 172만 위안을, 헤라는 87만 위안을, 프리메라는 57만 위안을, 리리코스는 42만 위안을, 아모레는 75만 위안을 각각 달성했다.

엘지생활건강의 경우에는 후와 오휘, 빌리프, 이자녹스, 드봉, 케어존 등 6개 브랜드가 참가했다. 후는 2억 2,874만 위안을, 오휘는 1,441만 위안을, 빌리프는 234만 위안을, 이자녹스는 11만 위안을, 드봉은 8만 위안을, 케어존은 38만 위안을 각각 달성했다.

또 지난 2017년에는 후는 1억 8,116만 위안을, 오휘는 681만 위안을, 빌리프는 86만 위안을, 이자녹스는 11만 위안을 드봉은 24만 위안을, 케어존은 10만 위안을 각각 기록했다.

따라서 이번 광군절에서 아모레퍼시픽의 브랜드는 이니스프리가 엘지생활건강은 후의 활약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 두 기업의 럭셔리 브랜드인 설화수와 후의 매출의 경우에는 후가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상익 기자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