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중국뉴스 > 기업 2019. 02. 27. Wed
기업로레알•랑콤•아르마니•YSL•키엘•메이블린 등 10억위안 클럽 가입로레알차이나, 2018년 성적서 발표...현지 직원수만 10,000여명

지난 2018년 로레알은 중국 시장에서 전년 대비 33%의 성장을 기록하면서 시장 지배력을 높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5일 로레알 차이나는 상하이에서 열린 ‘2018-2019 발전 전략’ 발표 내용을 중국의 화장품재경매체가 보도했다.

이 자리에서 Stephane Marie 중국 수석 경영자(CEO)는 2018년 중국 시장에서 로레알의 10개 항목에 이르는 의미 있는 데이터를 공개했다는 것.

   
 

로레알 차이나가 지난 2018년 성장이 전년 대비 33%라는 수치를 달성해 14년 만에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고 고가화장품부문과 대중화장품부문, 활성건강화장품부문, 헤어제품부문 등 4대 부문 모두에서 두 자릿수의 성장을 이뤘다고 밝혀 우리가 사드로 고민할 때 시장 점유율을 확장해 나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중국 시장에서 로레알그룹이 스킨케어, 메이크업, 남성 스킨케어, 고급 뷰티, 활성건강 스킨케어, 헤어 전문 제품 6대 뷰티 시장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고 로레알, 랑콤,아르마니, YSL, 키엘, 메이블린(Maybelline) 6대 브랜드의 매출은 10억 위안에 달해 10억 클럽에 진입했다.

House99, Saint-Gervais Mont Blanc, CeraVe, 3CE 등 4대 인기 브랜드는 2018년 제1회 국제수입박람회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며 중국 시장에 진출해 차기 성장 동력을 탐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CE는 국내 패션 브랜드를 인수한 것이다.

2018년 중국은 로레알 남성 제품과 랑콤, 헬레나(Helena Rubinstein)의 세계 제1 시장이 되었으며 중국의 전자상거래의 1위를 차지했다. 또 지난해 광군절 (11월 11일)서 판매 1위 뷰티 그룹됐다.

로레알그룹은 2018년 제1회 국제수입박람회에서 1위 스택 업체로 등장해 국가 최고 지도자의 접견을 받았으며 알리바바와 협력하여 광군절 기간 동안 200만의 택배를 소비자에게 배달했으며 사회적 책임을 지는 브랜드로 거듭났다는 것,

로레알차이나의 중국 직원 ‘꿈의 팀’은 10,000명 가까이 근무하고 있으며 세계화를 내다보고 현지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로레알그룹의 회장 겸 CEO인 장폴 아전(Jean-Paul Agon)은 "중국에서 뛰어난 실전으로 인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매출은 70억 유로를 돌파했다."라고 말했다.

[원문]

欧莱雅中国2018年大涨33%,六品牌跻身10亿元俱乐部

前不久,欧莱雅集团2018年财报显示,去年,集团录得10年以来最高增长,可比销售增幅7.1%,其中着重提到中国市场推动,欧莱雅集团董事长兼CEO Jean-Paul Agon 表示,“在中国出色表现的推动下,亚太地区的销售额已突破70亿欧元大关”。

今日(2月25日),欧莱雅中国2018-2019发展战略年度沟通会在上海正式举行。会上,欧莱雅中国首席执行官斯铂涵发布了10组振奋人心的数据,一展集团在中国市场的重大突破。

首先,欧莱雅中国在2018年取得33%高位增长,创14年来增速巅峰。

其次,包括高档化妆品部、大众化妆品部、活性健康化妆品部和专业美发产品部在内的4大部门全面加速,均有两位数增长。

第三,在中国市场中,欧莱雅集团在护肤、彩妆、男士护肤、高端美妆、活性健康护肤品、专业美发产品6大美妆细分市场都拔得头筹。

第四,巴黎欧莱雅、兰蔻、阿玛尼、YSL、科颜氏和美宝莲6大品牌销售额达到10亿元级别,跻身10亿俱乐部。

第五,House99、勃朗圣泉、适乐肤和3CE,4大明星品牌在2018年首届进博会上首次亮相并进入中国市场。其中3CE(三熹玉)也是欧莱雅集团中第一个韩国美妆品牌。

第六,在2018年,中国成为欧莱雅男士、兰蔻和赫莲娜的全球第一市场。

第七,欧莱雅中国稳坐电商第一把交椅,并成为双十一期间销售第一的美妆集团。

第八,欧莱雅集团在2018年首届进博会上作为第一大快消展商亮相,并受到国家最高领导人接见。

第九,和阿里巴巴合作,在双十一期间将200万绿色包裹送达消费者,坚持承担社会责任。

第十,欧莱雅中国员工“梦之队”接近10000人,成为一个强大的,放眼全球化、立足本土化的团队。

양정정 기자 / jungjung@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