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중국뉴스 > 화장품 2019. 03. 06. Wed
화장품JM•봄비•제이준•베리떼•라네즈•메디힐 마스크팩...중국 여성 평가?건강에 좋은 천연향과 씻지 않고 클렌징 겸비 등 편리성에 대한 연구 필요...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 2018년 전자상거래를 통한 화장품 수출 가운데 금액으로는 중국이고 품목은 마스크 팩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최근 통계자료를 발표했다. 중국 여성들이 우리나라 마스크 팩을 많이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렇다면 중국의 여성들은 우리나라 마스크 팩을 사용하면서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을까? 궁금해진다. 특히 이들의 생각은 우리 마스크 팩의 강점이면서 앞으로 보완 및 개발을 하는데 중요한 데이터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티몰에 올라온 중국 여성들의 후기 일부를 발췌했다. 특히 눈에 띄는 사실은 ‘향’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으며 특히 인공적인 향 보다는 꿀이나 과일 등 자연향이 피부를 더욱 건강하게 해 줄 것이라는 기대가 높다. 또 사용 후 별도의 세안이 필요 없는 부분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내리고 있다.

따라서 마스크 팩이 중국에 진출할 때에는 중국 여성들이 선호하는 향을 선택해야 하고 특히 천연적이면서 신체의 건강을 유지해 주는 식품 등에서 찾아야 하며 편리성을 추구하는 방향에서 개선을 해야할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JM 마스크팩은 ‘온화하고 시원하다. 수분 공급과 보습력 좋다. 마스크 팩을 떼어낸 후에 끈적이지도 않고 하루 종일 쫀쫀하고 화장도 정말 끝내주게 잘 먹는다. 빨리 흡수된다. 피부색을 개선한다. 피부가 하얘진다. 투명도와 광택감을 높여준다. 사용 후에 모공이 작아진다. 마스크팩 에센스가 가득차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또 JM 솔루션 마스크팩은 ‘에센스 용량이 듬뿍듬뿍 담겨 있어서 너무 좋다. 우수한 수분 능력 갖추고 있어서 오랜 시간 동안 결과가 촉촉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예민하고 민감성의 상태를 가진 사람들도 자극 없이 사용할 수 있다. 피부를 진정시켜주는 효과도 있다’고 발하고 있다.

봄비 마스크팩은 ‘꿀 냄새가 너무 좋다. 빈틈없이 밀착이 되어서 편리하다. 샤오홍슈에서 많이 추천 받은 스타 마스크 팩인데 직접 써 보니까 역시 좋다. 흡수도 좋고 보습력도 좋다. 건조 한 피부 타입에 좋다’고 밝히고 있다.

제이준 허니듀 레드 마스크와 블랙 물광 마스크는 ‘수분이 좋다. 냄새가 전혀 안 난다. 과일 냄새 나서 안전하다고 생각한다. 이거로 쫀쫀한 꿀피부 케어 완성한다. 사용 후에 좋은 것은 끈적끈적하지 않는다. 아주 상쾌하다. 마스크는 클렌징 폼 성분 들어가서 사용 너무 편하다’고 말하고 있다.

베리떼 리얼 파워 샤인 업 마스크는 ‘사용 후에 탄력감이 생기도록 에센스를 채우는데 정말 촉촉하고 탱탱해진다. 인공적인 향기가 아니라 불쾌함 없이 사용할 수 있다. 피부 관리를 잘 못할 때마다 이거 간단하게 한 장 붙이면 너무 편안하기도 하고 잃어버렸던 수분까지 되찾고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라네즈 워터 슬리핑 마스크는 ‘좋은 냄새가 난다. 흡수도 좋고 끈적끈적하지 않는다. 건조의 피부에 잘 어울린다. 수분이 최고다. 다른 마스크팩은 사용 후에 물로 씻어야 되는데 이거 안 씻으니까 너무 편하다. 양도 많다. 오래 쓸 수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메디힐 NMF 아쿠아링 마스크팩은 ‘비싸지도 않고 효과도 좋아 몇 년 동안 계속 써 왔다. 믿을 만한다. 면세점보다 더 싸다. 직접 써 봤으니 가짜 절대 아니다. 그리고 위조방지번호가 있으니까 정품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히고 있다.

제이준 인텐시브 샤이닝 마스크는 ‘흡수도 좋고 피부도 촉촉해진다. 민감한 피부에 좋은 것 같다. 사용 후 아기피부처럼 하얗고 촉촉하다. 화장 전에 붙이면 화장 너무 자연스럽게 잘 나온다’고 말하고 있다.

SNP 홍삼 에센스 마스크는 ‘홍삼이 들어가 있어서 냄새도 좋고 안전하다. 마스크 시트는 다른 제품 보다 두껍다고 생각한다. 흡수 잘 안 되는 것 같다. 사용 후에 끈적끈적하다. 피부가 예민한 사람에 잘 어울린 것 같다. 세포 재생력 향상을 도와 준다’고 밝히고 있다.

양정정 기자 / jungjung@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