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정책 > 정책 2019. 05. 24. Fri
정책2018년 위생용품 생산실적 규모 2.4조원'위생용품 관리법' 시행 이후 처음으로 생산실적 분석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지난해 국내 위생용품 생산실적이 2조 4천억원으로 국내 제조업 총생산(GDP) 대비 0.50%, 국내 총생산(GDP) 대비 0.14%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이번 자료는 '위생용품 관리법' 제정·시행(‘18.4.19.) 이후 처음 실시한 것으로 통합식품안전정보망의 신고, 품목제조보고 정보를 연계하여 위생용품제조업, 위생물수건처리업의 생산 현황을 분석했다.

지난 해 위생용품 생산실적 분석 주요 내용은 위생용품 종류별 생산실적, 종업원별 생산실적 보고 업체, 지역별 매출(판매) 실적 등이다.

위생용품 종류별 생산실적은 국내제조 제품 중 유통·판매가 가장 많은 제품이 화장지, 세척제, 일회용 기저귀, 일회용 컵, 일회용 타월 순으로 조사됐다.

또한, 종업원이 300인 이상이면서 매출액 상위 5개 업체의 유통·판매 금액은 전체 판매액(23,651억원)의 41.1%를 차지했다.

반면, 종업원이 10인 이하인 업체는 894개소로 전체 업체 수의 73%를 차지하지만, 매출액 규모는 전체 매출액 대비 11.5%에 그쳐 영세한 업체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17개 시·도별 매출실적은 경기도가 5,667억원(24.96%)으로 가장 높았으며, 경상북도(4,000억원, 16.91%), 충청남도(3,630억원, 15.35%), 충청북도(3,327억원), 대전시(2,434억원), 세종시(2,190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앞으로도 식약처는 위생용품 생산실적 자료를 매년 산업체, 연구기관, 관련 부처 등에 제공함으로써 위생용품 산업발전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정민 기자 / leejm@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