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산업 > 기업 2019. 08. 13. Tue
기업윤동한 한국콜마 회장, '퇴진' VS 이경수 코스맥스회장, '러시아 진출'러시아 1위 유통채널 레뚜알 공급...용기 디자인, 제품개발, 생산, 마케팅까지 맞춤형으로 진행

국내 화장품 OEM사업은 한국콜마가 효시다. 뒤이어 코스맥스가 진입했다. 특히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과 이경수 코스맥스 회장은 모두 대웅제약 출신이다. 따라서 선의의 경쟁을 펼치면서 라이벌 관계를 갖고 성장을 견인해왔다.

특히 이들은 초기에는 매출규모가 어느 회사가 더 많다는 연간 생산실적을 가지고도 예민하게 반응할 정도다. 지금은 두 회사 모두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에 진출하면서 대한민국 화장품의 우수성을 향상시키고 있다.

라이벌 관계인 양사는 최근들어 대조적인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 한국콜마는 지난 9일 동영상 시청 파문으로 주가가 폭락하고 윤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퇴진하는 등 경영활동에 집중하지 못하고 있는 반면 코스맥스는 러시아 시장을 진출하면서 위상을 확장하고 있다.

코스맥스는 러시아 최대 화장품 유통채널 레뚜알(L’etoile)사에 PB(Private Brand)제품 수출을 본격화했다고 13일 밝혔다. PB(Private Brand)제품은 유통업체가 제조업체 브랜드 대신 자사 브랜드를 붙여 판매하는 제품이다.

레뚜알은 러시아지역 1위, 세계 3위 규모의 화장품 유통채널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등 280여 도시에 1000여 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러시아의 세포라로 불리며 약 200여개 브랜드 1만여개 상품을 취급한다. 다양한 PB(Private Brand) 라인도 갖추고 있으며 단독 국가의 편집숍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러시아 레뚜알(L’etoile) 매장 전경(코스맥스 제공)

코스맥스가 레뚜알에 제공한 신제품은 OBM(Original Brand Manufacturing)방식으로 진행됐다. 기존의 기술력으로 승부했던 ODM 방식보다 한층 더 진화한 것으로 브랜드부터 용기 디자인, 제품개발, 생산, 마케팅 컨설팅까지 맞춤형으로 진행됐다.

이는 베지테리아(VEGITERIA), 율희(Yurl-Hee)의 각각 브랜드로 스킨, 로션, 에멀전, 세럼, 마스크 등 42개 품목을 현지에서 선보이게 됐다.

코스맥스 관계자는 “그 동안 아시아를 중심으로 확산되어 온 ‘코리안 뷰티’의 수요가 중동, 남미를 넘어 이제는 미국은 물론 유럽 등의 뷰티 산업 선진국까지 확대되고 있다”고 말하며 ”이미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화장품은 혁신적이고 뛰어난 기술력을 가진 제품으로 인정받고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 화장품 시장은 독립 국가 연합(CIS) 및 동유럽 국가 진출의 교두보로 로레알(L’OReal), 유니레버(Unilever), P&G(Procter & Gamble) 등 다국적 화장품 기업이 진출해 경쟁하고 있다. 지난 2010년부터는 한류가 본격적으로 전파되면서 한국의 천연화장품 및 쿠션파운데이션, BB·CC크림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

레뚜알 관계자는 “코스맥스가 가지고 있는 품질테스트, 공정관리, R&D 융합 조직 구조 등의 글로벌 시스템을 보고 매우 흡족했다”고 말하며 "새로 런칭된 제품들은 러시아뿐만 아니라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라트비아 등 주요 거점지역으로 판매돼 큰 인기를 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만 코스맥스 해외마케팅본부 부사장은 “러시아는 세계에서 10번째로 큰 화장품 시장으로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전략적 요충지”라고 말하며 “한국 화장품의 우수한 품질과 가격 경쟁력에 많은 매력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러시아 내 신규 고객사와 추가적으로 논의를 진행하고 있어 올해부터 가시적인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코스맥스는 세계 50대 화장품 기업 중 19개 업체와 거래중이다. 최근 신흥 시장인 스페인, 호주,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유럽 주요 아세안 국가들과도 접촉을 확대하고 있고 현지 로컬 브랜드의 PB브랜드에 우선적으로 집중하여 K뷰티를 전세계에 전파하고 있다.

이정민 기자 / leejm@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