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산업 > 기업 2019. 09. 02. Mon
기업이니스프리, 토론토에 캐나다 1호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캐나다 밀레니얼과 Z세대가 브랜드 활동을 직접 보고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 콘텐츠 마련

이니스프리가 지난 8월 30일(현지 시각 기준) 캐나다 토론토에 첫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했다.

   
이니스프리가 캐나다 토론토에 첫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했다.

이번 캐나다 1호점은 약 250여 개 브랜드가 입점해 다양한 고객층에게 인기 있는 토론토 복합쇼핑몰 ‘요크데일 쇼핑센터(Yorkdale Shopping Centrel)’에 문을 열었다.

매장은 약 226m2 규모로 쇼핑객들이 자유롭게 제품을 테스트하고 구매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이니스프리 자연주의 콘셉트를 보다 특별하게 경험할 수 있다. K-뷰티 트렌드와 팁을 전달하는 ‘큐레이션 존’, 공병수거 캠페인을 보여주는 ‘리사이클링 존’, 대형 스크린으로 제주 자연을 감상할 수 있는 ‘제주 라운지’ 등 다채로운 체험 콘텐츠를 준비했다. 특히 제주 라운지에서는 정기적인 브랜드 이벤트나 워크샵도 진행할 예정이다.

론칭을 기념해 캐나다의 명소들을 담은 토론토 전용 한정 세트와 이니스프리 대표 상품을 담은 제주 헤리티지 키트 등 다양한 프로모션도 선보인다.

이니스프리 캐나다 관계자는 “캐나다 밀레니얼과 Z세대 고객들을 위해 새롭고 신선한 매장 경험을 선사하고 싶었다. 토론토 1호점은 자연에서 영감받은 화장품 뿐만 아니라 다양한 즐길거리까지 제공하는 특별한 공간이다.”며 “오픈 이후에도 캐나다 현지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할 수 있도록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정민 기자 / leejm@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