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정책 > 정책 2019. 09. 20. Fri
정책화장품제조원 표시 개정 요구 빗발...이의경 식약처장, ‘묵묵부답‘강조조항 아닌 선택조항으로 변경키로 확정...

‘화장품 제조원’ 표시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고 있지만 결론을 도출하지 못하고 있는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사실 이 문제는 오래전에 제기됐지만 대기업들은 OEM사들과의 마찰을 피하기 위해 이슈화하지 않고 자체적으로 해결했다. 하지만 지난 2월에 청와대는 유니콘기업을 초정했다. 이때 메디힐의 권오섭회장도 참석했다.

권 회장은 이 자리에서 “국내 화장품 수출액의 75%가 중소기업에서 나오고 있다. K-Beauty 시장이 더욱 크게 성장하기 위해서는 중소기업 브랜드가 핵심 기술력을 개발하고 지킬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 현행 제조원에 대한 일률적인 표시 보다는 각 회사들이 자율적으로 표기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설명해 표면화됐다.

   
 

이후 지난 6월20일 청와대는 화장품산업 발전과 수출을 촉진하기 위해 식약처 등 관련 부처와 화장품업계가 참석한 조찬 미팅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도 화장품업계는 외국의 경우처럼 아예 조항을 없애거나 브랜드에서 자율적으로 표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반면에 한국콜마 등 OEM사는 현행처럼 유지돼야 한다고 맞서 결론을 도출하지 못했다.

또 지난 9월9일 한국콜마의 사건이 터지면서 일부에서 한국콜마가 생산한 화장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발생됐다. 이때 국내 대기업 등 다수의 브랜드가 거론되면서 브랜드 이미지 및 판매위기를 맞으면서 위기감이 나타나 제조원 표시에 대한 문제가 또 다시 발생됐다.

올해 초부터 화장품제조원 표시 규정을 개정해야 한다는 화장품사의 요구가 이어지고 있으며 청와대에서도 관심을 갖고 있지만 정작 주무부처인 식약처는 아직까지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하지만 최근 한국콜마 동영상 사태로 이 문제가 다시 부상함에 따라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회의를 지난 17일 화장품협회에서 개최했다. 협회는 해당 이슈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 회의에 참석한 A관계자는 “제조원표시규정 등 다양한 현안문제가 논의됐다. 제조원표시의 경우에는 규정을 아예 삭제하는 것이 아니라 현행 강제조항에서 브랜드가 스스로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방침을 결정했다. 식약처 등과의 적극적인 협의를 거쳐 이번 정기국회에서 통과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한상익 기자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