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유통 > 로드숍 2019. 10. 07. Mon
로드숍[3]피부진정과 보습기능화장품 관심 증가토니모리, 지난 9월에 이어 이달에도 쑥 화장품 성장 이어질 듯...

피부진정과 보습기능을 갖고 있는 화장품에 대한 소비자 반응이 높다.

특히 지난 8월 중순에 출시한 쑥화장품이 지난 9월에 이어 이달에도 주목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라인 가운데 ‘두겹 진정크림’이 주목을 받고 있다. 젤크림과 딥크림 등 두 가지 종류의 크림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는 게 특징이다.

한 가맹점은 “진정크림, 영양크림이 같이 들어 있는데 피부컨디션이 들쑥날쑥한 환절기에 믹스해서 쓰거나 피부에 맞게 조절해서 쓸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소비자들이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중랑점 등 서울지역 5개점 등 총 15개 토니모리 가맹점을 대상으로 10월 들어 소비자들이 어떤 제품을 주로 구매하고 있는지 전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중랑점은 “환절기라서 피부가 건조한 분들이 많으니까 미스트나 마스크팩이 잘 나간다. 마스크팩은 녹차나 알로에 같은 수분라인으로 구매한다”, 인사동점은 “그린티 수분크림과 강화 맑은약쑥 두겹 진정크림이 잘 나간다. 강화 맑은약쑥 두겹 진정크림은 가벼운 젤크림과 보습막을 형성해주는 딥크림이 같이 들어있다.”, 강남대로점은 “강화 맑은약쑥 라인이 진정효과가 뛰어나서 여름철에 햇빛을 많이 받은 피부에 좋다. 마스크팩은 바이오 이엑스 셀 토닝 앰플 마스크를 많이 찾는다”고 답했다.

서울대입구역점은 “원더 세라마이드 모찌토너는 사계절 내내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반응이 좋다. 세라마이드 보습성분이 들어가 있는데 끈적임 없이 촉촉하고 유해성분이 들어가 있지 않아서 자극이 없다”, 성신여대점은 “피부가 당기기 시작하면서 수분크림을 제일 많이 사간다”, 안산다문화점은 “강화 맑은약쑥 두겹 진정크림도 반응이 괜찮다. 메이크업 제품은 립과 섀도우가 가을 트렌드에 맞게 컬러가 예쁘게 나와서 잘 나가는 것 같다”, 동두천점은 “지금은 날씨가 추워지니까 강화 맑은약쑥 두겹 진정크림이 보습을 주고 여름에 자극받았던 피부에 진정효과가 있어서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호평점은 “환절기니까 강화 맑은 약쑥 에센스와 두겹 진정크림을 많이 구매한다. 두겹 진정크림은 하나는 젤크림이고 하나는 딥크림인데 낮에는 젤크림, 밤에는 딥크림을 사용하거나 피부 컨디션에 따라 두가지 섞어서 사용할 수 있다. 누구나 무난하게 트러블 없이 쓸 수 있고 피부가 편안하다. 그린티 라인은 계절 상관없이 꾸준히 나가는 라인이고 새로나온 벨벳 스머징 틴트는 발림성이 좋아서 인기 있다. 더블 에센스 아우라 빅 쿠션은 쿠션이 크기 때문에 많이 두드리지 않아도 넓은 부위의 메이크업 밀착력을 높여준다”, 가평현리점은 “마스크팩과 그린티 라인은 꾸준히 나가고 남성 제품 올인원이 잘 나가는 편이다”고 설명했다.

속초점은 “계절이 바뀌니까 기초제품 스킨, 로션이나 더 촉촉하고 보습감 있는 크림이 인기가 많다. 강화 맑은약쑥 두겹 진정크림은 진정효과가 있고 피부장벽을 튼튼하게 해줘서 많이 찾는다”, 영월점은 “요즘은 강화 맑은약쑥 라인이 대세다. 에센스, 앰플, 크림이 있는데 에센스와 크림이 세트로 많이 나간다. 피부진정, 보습이 되는 라인으로 지금같은 환절기에 사용하기 좋다”, 원주중앙점은 “환절기라서 크림 종류가 잘 나가는 편이다. 강화 맑은약쑥 라인은 꾸준하게 찾는 제품이다. 립스틱이나 틴트는 계절에 맞게 컬러를 바꾼다”고 응답했다.

통영점은 “찬바람이 부니까 에센스나 스킨, 로션같은 보습감 있는 기초제품으로 구매하고 있다”, 창원용원점은 “강화 맑은약쑥 퍼스트 에센스와 두겹 진정크림을 많이 찾고 있다. 두겹 진정크림은 진정크림, 영양크림이 같이 들어 있는데 피부컨디션이 들쑥날쑥한 환절기에 믹스해서 쓰거나 피부에 맞게 조절해서 쓸 수 있다”, 광주첨단점은 “강화 맑은약쑥 라인은 가을철에 피부가 뒤집어질 때 진정효과가 있어서 찾는 사람이 많다. 두겹 진정크림은 슬리핑팩으로 써도 좋다”고 밝혔다.

이정민 기자 / leejm@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