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산업 > 이미용 2019. 10. 18. Fri
이미용2020 S/S 메이크업 트렌드...'내추럴한 글로우 피부 표현'“윤기로 빛나는 피부 표현과 피넛버터 컬러의 조화”

"내년에는 '내추럴한 글로우 피부 표현'이 유행. '피넛버터 컬러'로 전반적인 깊이감을 주는 자연스러움이 메이크업 트렌드가 될 것이다."

아모레퍼시픽 럭셔리 뷰티 브랜드 헤라가 '2020 봄·여름 서울패션위크'에 참여한 6개 브랜드의 백스테이지 메이크업 지원에 나서면서 시즌을 앞선 뷰티 트렌드를 제시했다.

   
 

헤라가 제안하는 2020 S/S 메이크업 트렌드의 중심은 '내추럴 글로우(Natural glow)'이다. 아무 것도 하지 않은 듯 투명하면서, 원래 자신의 피부인 듯 맑고 건강한 피부 표현이다. 헤라는 이번 컬렉션에서 글로우 타입의 파운데이션을 활용해 완벽한 커버보다는 피부 결을 따라 있는 그대로 자연스러운 피부 메이크업을 연출했다. 또한, 기존에는 아이 메이크업이나 눈썹을 또렷하게 강조했다면 이번 시즌에는 피넛버터 계열의 컬러로 전반적인 깊이감을 주어 자연스러운 음영을 선보였다.

깨끗하고 건강한 피부 표현과 브라운 컬러의 메이크업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다. 헤라에서 제시한 ‘내추럴 글로우’ 연출에 있어 핵심은 본연의 피부 결은 살리되 결점은 감추어 자연스러운 피부를 표현하는 것이다. 이번 시즌 베이스 메이크업에서 수분을 머금은 듯한 촉촉한 마무리감으로, 피부에 얇고 가볍게 밀착시켜 은은한 광이 느껴지도록 하였다. 또한, '피넛버터' 컬러는 어느 부위에 사용해도 조화로워 메이크업을 한층 부드럽고 깊이 있게 만들어준다. 아이 메이크업에서 ‘피넛버터’ 컬러 섀도우를 여러번 덧발라 음영감을 살리면 편안하고 차분한 느낌을 준다. 여기에 비슷한 톤의 블러셔 혹은 누드립으로 마무리하면 컬러의 통일감을 느낄 수 있다.

랭앤루(LANG&LU) 2020 S/S 컬렉션에서는 깨끗한 피부 표현과 바짝 올린 속눈썹으로 여성스러움을 한껏 끌어올렸다. 글로우 타입의 파운데이션으로 피부 결을 따라 촘촘하게 채워지는 윤기로 빛나는 피부 표현을, 누드 브라운 컬러로 눈에 음영감을 주었다. 또한, 완벽하게 올린 속눈썹을 강조, 루즈홀릭 크림 348호, 센슈얼 틴트 357호를 사용하여 부드러운 질감의 버건디 립으로 자연스럽게 마무리했다.

부리(Bourie) 컬렉션에서는 본연의 개성은 드러내고 싶지만 동시에 트렌드를 추구하는 심리를 반영했다. 최대한 자연스러운 피부 표현과 최소한의 색조 메이크업으로 내추럴 무드를 유지했다. 본인이 가지고 있는 눈썹과 피부는 있는 그대로 살리고, 윤기나는 베이스 위에 코랄 컬러로 포인트를 주었다. 얼굴 외곽은 브론저로 광택감을 더해 자연스럽지만 입체적인 메이크업으로 완성했다.

아모레퍼시픽 이진수 헤라 수석 메이크업 아티스트는 "내년 봄·여름 시즌에는 피부는 광채나고 깨끗하게 연출하고 아이 메이크업은 자연스러운 음영감으로 깊이 있는 눈매를 표현하여 세련된 메이크업이 주를 이룰 것이다."고 말했다. 덧붙여 "이번 컬렉션 메이크업을 통해 헤라가 한 시즌 앞선 뷰티 트렌드를 선보이며 메이크업 전문 브랜드로서 위상을 더욱 높여 기쁘다"라고 밝혔다.

이정민 기자 / leejm@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