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유통 > 홈쇼핑 2020. 01. 28. Tue
홈쇼핑CJ오쇼핑, 설 연휴 기간 화장품과 건강식품 판매 호조화장품, 뷰티 디바이스 등 이미용품 판매량 27% 증가

설 연휴 기간 동안 소비자들은 뷰티 및 건강 관리 등 '나를 위한 상품'에 집중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CJ ENM 오쇼핑부문이 설 연휴 나흘(1/24~27)간 매출은 분석한 결과, 화장품과 뷰티 디바이스를 포함한 이미용품 주문금액은 연휴 직전 나흘(1/20~23) 대비 27% 늘었다.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는 건강기능 식품 주문량도 20% 증가했다.

   
 

설 당일 직후 이미용품과 건강 식품 편성을 대폭 늘리면서, 명절을 준비하느라 자기 관리에 소홀했던 소비자들의 이목을 끈 것으로 보인다. 안티에이징 기능성 화장품인 '라비앙 에센스 패키지'는 70분 동안 8억원에 달하는 주문금액을 올려 목표 매출을 50% 초과 달성했다. 연휴 마지막날 편성한 '시서스로우 시크릿 다이어트'도 4억원의 주문액을 기록했다.

한편 가족들의 건강 관리를 위한 상품도 인기를 얻었다. 최근 건강관리 가전으로 각광받고 있는 건조기, 의류관리기, 세탁기 등을 패키지로 소개하는 가전 패키지 방송은 연휴 기간 2회 편성되며 2000콜 가량의 주문이 들어왔다. 관절 치료기나 척추 온열기 등 의료기기 렌털 상품도 총 1700콜이 넘게 들어와 목표치를 초과달성했다.

고가의 여행 패키지 상품도 여전히 판매 호조를 보였다. 연휴 나흘 동안 터키·두바이·유럽 등 매일 1시간 이상 여행 방송을 편성한 결과 총 7000콜이 넘는 주문이 들어왔다. 특히 CJ오쇼핑의 여행 전문 프로그램 '꽃보다여행'에서 소개한 '비즈니스석 프랑스 일주 패키지'는 500만원에 달하는 고가임에도 600여 콜이 쏟아졌다.

오쇼핑은 보상 심리를 기반으로 한 쇼핑 수요가 계속될 것으로 보고, 28일부터 패션·화장품·식품 등을 줄줄이 선보인다. 28일~29일 양일에는 오전·오후·새벽에 2~4시간 동안 패션 상품을 최대 50% 세일가로 선보이는 '패션 세일 특가전'을 진행한다. 엣지·셀렙샵에디션·VW베라왕 등 CJ오쇼핑의 대표 패션 상품부터 명품 패션 잡화 및 스포츠의류 등을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다. 30일 '럭셔리 부띠끄' 프로그램에서는 프라다, 페라가모 등 명품 패션 잡화를 방송할 예정이다.

그 밖에도 유기농 새싹보리나 유산균, 레드오메가 등 건강 기능 식품을 전진 배치하고, 오는 토요일 '강주은의 굿라이프'에서는 휴테크 스윙체어와 위닉스 공기청정기를 소개해 고객들의 힐링 쇼핑을 지원할 계획이다.

CJ ENM 오쇼핑부문 관계자는 "명절 이후 자기 관리에 지갑을 여는 소비자들이 많아지는 만큼 뷰티 및 건강기능식품 편성을 확대해 고객 수요에 대응했다"며 "이번 주에도 보상심리를 뒷받침하기 위한 패션 특가전 및 다양한 힐링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 / leejm@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