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중국뉴스 > 화장품 2020. 02. 11. Tue
화장품[5] 게리쏭 마유크림, 2019년 12월부터 판매량 급감...구달, ‘주춤‘라네즈, 셀퓨전씨 탈락하고 리리코스, 이니스프리 진입

말 기름(馬油)이라는 이색적인 성분으로 중국 시장서 돌풍을 일으킨 게리쏭이 지난 2019년 9월부터 티몰의 크림부문에서 10위권에 진입해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2029년 9월 5,500개, 10월 6,000개, 11월 15,000개가 판매량이 꾸준히 늘면서 12월에는 10,000개로 하락했지만 2위를 기록하면서 재기 가능성이 높았다. 하지만 2020년 1월에 전달 대비 50% 감소한 5,000개가 판매되면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2020년 1월 티몰의 크림부문에 대한 판매량을 집계한 결과 아크웰 아쿠아 클리니티 수분크림이 전달과 같이 1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판매량은 전달 대비 50,000개 정도 감소해 저조했다.

2019년 9월 41,535개, 10월 41,535개, 11월 80,862개, 12월 71,542개가 판매됐다. 2020년 1월은 20,313개다. 아크웰 공식 플래그십 스토어 가격은 158위안이고 판매량은 20,000개, 티몰 마트 가격은 128위안이고 판매량은 300개, 올리브영 해외 플래그십 스토어 가격은 158위안이고 판매량은 13개 등이다.

더블유 랩 화이트 홀릭이 처음으로 2위권에 진입하면서 신예 브랜드로 등극했다. 징보 국제 해외 전문매장 가격은 69위안이고 판매량은 10,000개, 더블유랩 해외 플래그십 스토어 가격은 89위안이고 판매량은 6,000개 등 총 판매량은 16,000개다.

그동안 스프레이 자외선차단제로 유명한 레시피가 자외선차단제 부문에서 탈락하고 크림부문으로 진입했다. 레시피 크리스탈 화이트닝 톤업크림은 2019년 11월 5,000개, 12월 5,500개가 판매됐다. 2020년 1월은 10,000개로 두배정도 상승했다. 레시피 플래그십 스토어 가격은 119위안이다.

구달 프리미엄 스네일 톤업 크림이 2019년 12월에 7,000개를 판매하면서 처음으로 10위권에 올라섰다. 하지만 2020년 1월에는 5,500개로 하락했다. 티몰 국제 수입품 마트 가격은 158위안이다.

닥터지 레드 블레미쉬 클리어 수딩크림은 2019년 11월 5,000개, 12월 5,500개가 판매됐다. 2020년 1월은 5,500개다. 닥터지 플래그십 스토어 가격은 195위안이다.

게리쏭 9 컴플렉스 마유크림은 2019년 9월 5,500개, 10월 6,000개, 11월 15,000개, 12월 10,000개를 판매했다. 2020년 1월은 5,000개다. 클레어스코리아 해외 플래그십 스토어 가격은 99위안이다.

닥터자르트 V7 토닝 라이트는 2019년 9월 1,985개, 10월 13,592개, 11월 20,000개, 12월 8,000개가 판매됐다. 2020년 1월은 6,200개다. 티몰 국제 수입품 마트 가격은 189위안이고 판매량은 3,900개, 닥터자르트 해외 플래그십 스토어 가격은 189위안이고 판매량은 2,300개 등이다.

유니클럽 오로라 미팅 수분 톤업크림은 2019년 9월 3,814개, 10월 3,085개, 11월 4,840개, 12월 3,600개가 판매됐다. 2020년 1월은 1,900개가 판매됐다. 배가 해외 전문매장 가격은 79위안이다.

리리코스 마린 에너지 에이지오버 크림이 처음으로 8위에 올랐다. 아모레 공식 해외 플래그십 스토어 가격은 434위안이고 판매량은 1,600개다.

AHC 수유세트 스킨크림 B5은 2019년 11월 4,611개, 12월 1,900개가 판매됐다. 2010년 1월은 1,300개로 저조했다. AHC 공식 플래그십 스토어 가격은 199위안이다.

이니스프리 더 그린티 씨드 크림이 처음으로 10위권에 진입했다. 이니스프리 플래그십 스토어 가격은 140위안이고 판매량은 1,300개다.

한편 라네즈 워터뱅크 모이스처 크림이 2019년 10월 8,000개, 11월 8,000개, 12월 3,000개를 셀퓨전씨 포스트알파 카밍 다운 크림은 12월에 1,500개를 각각 판매하면서 10위권에 올랐지만 올해 1월에는 자취를 감췄다.

양정정 기자 / jungjung@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