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오피니언 > 외부칼럼 2020. 06. 04. Thu
외부칼럼(2)중국 거지는 동냥도 QR코드로 받는다! '모바일 결제 대중화'샤오청쉬(小程序), 별도 앱 설치•회원가입•로그인 등 불필요
   
류문 나인클라우드 공동대표

홍콩 증시에 상장된 텐센트의 시가총액은 18일 기준으로 연초대비 약 70조원(580억 달러) 증가했다. 같은 기간 홍콩 항셍지수는 15% 하락했다. 마화텅 텐센트 회장은 중국 1위 부자에 올랐다. 마 회장의 재산은 약 482억 달러(59조원)로 마윈 알리바바 창업자(412억 달러·51조5000억원)를 넘어섰다. (5월 14일 미국 경제매체 포브스)

중국의 스티븐 잡스라고 불리는 위챗 개발자 장샤오룽은 2018년 초 ‘위챗의 미래는 오프라인의 연결에 있다’라고 말했다. 지금의 카카오처럼 위챗 또한 철저하게 온라인에 기반을 둔 플랫폼 기업이었다.

하지만 2년 후 지금, 위챗의 오프라인 영역에서의 위상은 그 전과 크게 달라졌다. 중국에서는 거지도 QR코드로 동냥을 할 만큼 모바일 결제가 상당히 대중화되어 있다. 이처럼 오프라인에서의 결제 수단이 모바일 페이로 변화하는 중심에는 위챗이 만든 결제 시스템 ‘위챗페이’가 있었고, 그 접점에서 위챗의 미니앱 프로그램이 더욱 다양한 연결을 만들어낸 것이다.

위챗의 미니앱(mini app)은 중국어로 ‘샤오청쉬(小程序)’라고 한다. 청쉬(程序)가 프로그램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어 말 그대로 ‘작은 프로그램’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샤오청쉬는 2017년 1월에 장샤오룽이 주도해 정식 출시된 서비스이다.

   
 

사실 위챗은 현재 카카오톡의 플러스친구나 카카오 채널과 비슷한 기업용 서비스인 ‘위챗공식계정(公众号)’ 서비스를 2012년부터 실시하고 있다. 이 공식계정의 진화된 버전이 바로 샤오청쉬라고 할 수 있는데, 기업의 정보나 이벤트를 공유받는 것에 그치지 않고, 별도의 기업 어플에 들어가야 누릴 수 있는 것들을 샤오청쉬를 통해 실현시켰다고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스마트폰 이용자들은 새로운 앱을 설치하고 사용하는 것에 불편함을 느끼는 등 부정적인 경향을 가지고 있다. 쓸데없이 저장 공간을 차지하기도 하고, 자주 쓰는 앱이 아니면 로그인을 하는 것조차 번거롭다.

소비자뿐만 아니라 개발자의 입장에서도 새로운 앱을 개발한다는 것은 쉽지 않다. 개발하기까지의 시간도 오래 걸리고 비즈니스 모델 검증, 오류 수정, 앱을 홍보해야 하는 마케팅 등 모든 것에 비용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기업이 아닌 자영업자일 경우 앱을 만든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까운 상황이라고 봐야 한다. 위챗이 샤오청쉬를 통해 해결하고자 하는 점이 바로 이부분이다. 고객에게는 평소에 많이 사용하는 위챗 안에서 모든 것을 해결하고, 오프라인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해 주고 비즈니스를 하는 사람들에게는 적은 비용으로 모바일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게 해 준 것이다.

앱을 다운로드하지 않아도 쓸 수 있는 샤오청쉬의 장점은 우선 접근성이 좋다. 위챗 안에서 구동되니 별도의 앱을 설치할 필요가 없고, 회원가입이나 로그인도 따로 할 필요가 없다.

두 번째 장점은 쉽고 빠른 개발과 부담 없는 비용이다. 정식 앱에 비해 개발 기간도 짧고, 운영체제의 구애도 받지 않기 때문에 개발 비용도 적게 들 수 있다. 마지막으로 위챗의 소셜 네트워크를 최대로 이용할 수 있다.

한국으로 따지면 어떤 서비스를 해도 카카오가 하면 파급 효과가 상당한 것과 같다. 카카오페이나 카카오 뱅크 등 모바일 금융 서비스도 카카오가 하면 K-뱅크 같은 타 기업보다 빠르게 확산될수 있고, 이미 확보돼있는 유저 풀을 활용하니 훨씬 강력해지는 것이다.

때문에 위챗의 샤오청쉬가 기존의 앱 생태계를 잇는 다음 단계의 중심이 되고 있는 것이다. 특히 정식 앱을 개발하기 힘들었던 소기업이나 오프라인을 중심으로 하는 시장에서는 경쟁상대가 거의 없을 정도다.(계속)

류문 나인클라우드 공동대표 / oh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