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유통 > 모바일/온라인 2020. 06. 24. Wed
모바일/온라인쿠팡 또 뚫렸다...덕평센터 폐쇄 조치출고파트 담당 직원 오늘(24일) 코로나 확진 판정
   
쿠팡은 덕평물류센터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자가 발생하여 24일 폐쇄 조치를 하였다고 밝혔다. / 사진=쿠팡

쿠팡은 지난달 부천 오전동 물류센터의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데 이어, 이틀 뒤 고양물류센터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하자 물류센터를 폐쇄조치하고 방역당국과 협의하여 방역조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이에 대한 일환으로 코로나 19에 대한 방역 프로세스을 높여 전국의 로켓배송 상품이 배송완료되기 직전에 살균소독 과정을 거치게 한다고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하지만 하루가 지나기도 전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또 발생했다.

쿠팡은 금일 경기도 이천시 보건소로부터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통보를 받고 덕평물류센터를 즉각 폐쇄 조치했다고 24일 전혔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은 덕평물류센터 출고파트를 담당하는 직원으로 23일이 마지막 근무일이다. 발열 증상이 있어 24일 새벽 코로나 검사를 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쿠팡은 보건당국으로부터 확진자 통보를 받은 즉시 덕평물류센터 폐쇄 조치를 시행하고, 물류센터 직원들에게 문자와 구두 통보를 통해 귀가 조치했다.

쿠팡은 "방역 당국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물류센터 근무자들의 안전과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방역 당국의 조사결과가 추가적으로 나오는대로 해당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오현수 기자 / oh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