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산업 > 기업 2020. 07. 29. Wed
기업이시스코스메틱, IoT•AI(인공지능)로 화장품 제조국내 최초로 ‘스마트 컴프레셔(Smart Compressor)’ 도입

화장품 OEM·ODM 제조업체 이시스코스메틱(대표 하태석)은 ‘메타트론 그랜드뷰(Metatron Grandvie w)’ 기반의 ‘스마트 컴프레셔(Smart Compressor)’를 화장품 제조업체 최초로 도입했다.

   
이시스코스메틱이 '스마트 컴프레셔'를 화장품 제조업체 최초로 도입했다.

‘메타트론 그랜드뷰’는 공장 내 스마트 컴프레셔에 부착된 IoT 단말을  통해 공기압력, 오일압력, 온도 등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분석하고, 설비의 현 상태와 유지보수가 필요한 시점을 실시간으로 예측해 효율적 설비 운용을 도와주는 솔루션이다.

이시스코스메틱은 인공지능(AI) 기반 ‘예지보전(이상상태를 미리 예지해 유지·보수)’ 기능을 통해 주요 설비 및 부품 수명을 20% 이상 연장시키고, 제조 생산성의 향상과 평균 15% 비용 절감 효과 등 고효율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시스코스메틱은 공장 설립 당시부터 자동화된 스마트 팩토리를 구축해 제조, 생산, 포장, 검수 등 전 공정에 대한 원스톱 생산라인이 도입해 있고, 이번 정보통신기술(ICT) 인프라를 활용한 스마트 컴프레셔 도입으로 한층 더 최적화된 생산 시스템 구축을 기대하고 있다. 특히 기존 설비 관리의 한계를 보완한 실시간 모니터링 분석 시스템을 갖춰, 설비 고장을 미리 예측하고 점검해 더욱 안전한 제품을 생산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하태석 이시스코스메틱 대표는 “이번 스마트 컴프레셔 도입을 시작으로 제조 시스템 혁신 고도화를 이끌어 향후에는 글로벌 상위 수준의 업계 표준 모델을 제시하려 한다.”면서 “4차 산업혁명에 따른 화장품 제조 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정민 기자 / leejm@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