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중국뉴스 > 인터뷰 2020. 08. 10. Mon
인터뷰[차이나 뷰톡] "한국 메이크업은 컬러감과 신속한 신제품 출시가 경쟁력입니다"熊猫大婶, "소비자 조사를 통한 제품 개발과 가성비가 좋은 제품이 요구됩니다"

우리의 화장품 수출액 가운데 중국의 비중이 50%다. 그만큼 중국의 여성들은 우리 화장품을 좋아한다. 이들과 함께 성장해야 한다. 그러나 우리는 중국 소비자들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 및 접근이 없다. 따라서 우리는 중국 여성들의 인터뷰를 기획했다. 국내 화장품이 중국 소비자의 니즈를 조금이라도 파악하는데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 사진과 주소는 개인정보이므로 생략한다. -편집자주-

   
위챗 인터뷰 캡쳐

1. 당신은 어느 지역에 거주합니까? (您来自哪个地区?)

☞ 운남성 쿤밍시입니다. (昆明)

2. 위챗 닉네임과 연령은 어떻게 되세요? (年纪多大呢?)

☞ 熊猫大婶입니다. 26살입니다. (26岁)

3. 직업이 뭐에요? (您的职业是什么?)

☞ 매니저입니다. (经纪人)

4. 매 달 화장품을 사는 게 얼마나 쓰세요? (每个月在化妆品上的花销上是多少?)

☞ 200위안 정도를 사용합니다. 주로 색조 화장품 위주로 소비하고 있습니다. 특히 립스틱과 아이섀도우 많이 구입하는 편입니다. ( 200左右。主要是彩妆,特别是口红和眼影。)

5. 어느 나라 화장품을 제일 관심이 많으세요? 이유가 뭐에요? (比较喜欢哪个国家的化妆品?为什么?)

☞ 한국제품을 주로 사용합니다. 평일에도 한국 화장품을 많이 사용하면서 익숙합니다. 그리고 미국과 유럽 화장품 브랜드의 가격이 비삽니다. 한국 화장품은 가성비도 좋고 신제품도 항상 빨리 나와 너무 좋은 것 같습니다. (韩国。平时也经常使用韩国化妆品,而且购买起来非常熟练。而且欧美化妆品品牌的价格也稍微高一些。韩国化妆品的性价比也好,新产品也总是快速推出,所以感觉非常好。)

6. 평일에 화장품 분야에 어떤 제품이 제일 관심이 많으세요? (在化妆品里最感兴趣的是?)

☞ 아이섀도우입니다. 직업상으로 메이크업이 필수입니다. 눈 화장까지 해야 돼 아이섀도우에 대한 관심이 제일 많습니다. (眼影。因为职业的需要,总是连眼妆也必须画,所以对眼影比较感兴趣。)

7. 보통 어디서 구매하세요? (一般在哪里购买这些产品?)

☞ 대행구매입니다. 과거에는 중국에서 한국 화장품 오프라인 매장이 많이 없어서 친구나 친구 통해서 따이꼬우(代购)를 통해 많이 구입했습니다. 지금도 해당 채널을 통해 구매하고 있습니다. (代购。以前中国没有很多韩国化妆品实体店,所以通过朋友或朋友认识了很多代购,一直购买到现在还是在那里购买。)

8. 화장품에 대한 정보를 어디서 얻으세요? (化妆品的信息在哪里获取?)

☞ sns입니다, 요즘엔 샤오홍슈를 많이 참고하고 있습니다. (推送,最近比较多关注小红书。)

9. 생방송 통해 구매도 많이 하시나요? (通过直播也会购买化妆品吗?)

☞ 아닙니다. 생방송에는 가짜도 많습니다. 그리고 평일에 생방송을 볼 시간이 별로 없어서 자꾸 구매 기회를 놓쳤습니다. (不会。因为直播中有很多假货,而且平时几乎没有时间看直播,所以总是错过了购买机会。)

10. 한국 화장품에 대한 어떻게 생각하세요? (对于韩妆有什么想法?)

☞ 너무 좋아요. 특히 나는 색조를 많이 좋아해서 한국 제품들 컬러감이 진짜 좋습니다. 신제품도 계속 나오고 패키지도 너무 좋습니다. (很喜欢。尤其我特别是我喜欢彩妆,所以韩国产品的色彩感真的超棒,哈哈哈哈∼而且总是不断很快推出新产品,就连包装也很好看,完全是我喜欢的风格。)

11. 중국 화장품 시장의 미래를 어떻게 생각하세요? (对于中国化妆品市场的未来怎么看?)

☞ 더 노력해야 될 것 같아요. 너무 짧은 시간 내 다 완벽하게 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소비자를 뭘 좋아하는 지, 뭘 필요하는 지를 좀 더 조사할 필요도 있습니다. 물론 지금 중국 화장품도 많이 성장되지만 좀 더 여러가지 다양하게 가성비가 좋은 제품을 나왔으면 좋겠어요. (我觉得应该更加努力。虽然在很短的时间内,好像不可能全部都完美... 还有必要进一步调查消费者喜欢什么、需要什么。当然,现在中国的化妆品也成长了很多,但希望推出更多样式的性价比好的产品。)

화월화 기자 / hwh@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