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중국뉴스 > 인터뷰 2020. 09. 09. Wed
인터뷰[차이나 뷰톡] 가격 비싸도 효과 좋은 미백화장품 필요...小猪佩奇, "진정한 미백제품과 1-2분만 붙이는 마스크 팩 개발 필요합니다"

우리의 화장품 수출액 가운데 중국의 비중이 50%다. 그만큼 중국의 여성들은 우리 화장품을 좋아한다. 이들과 함께 성장해야 한다. 그러나 우리는 중국 소비자들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 및 접근이 없다. 따라서 우리는 중국 여성들의 인터뷰를 기획했다. 국내 화장품이 중국 소비자의 니즈를 조금이라도 파악하는데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 사진과 주소는 개인정보이므로 생략한다. -편집자주-

   
위챗 인터뷰 캡쳐

당신은 어느 지역에 거주하고 있습니까? (你住在哪个地方?)

☞ 광저우입니다. (广州)

나이가 어떻게 되십니까? (年龄是多少?)

☞ 28세입니다. (28岁)

어떤 직업에 종사하고 있습니까? (你从事什么职业?)

☞ 회사원입니다. (公司职员)

매달 화장품 구입비용은 얼마입니까? (每月购买化妆品的费用是多少?)

☞ 500위안입니다. (500元)

어느 나라 화장품에 제일 관심이 많으십니까? 이유가 무엇입니까? (你最关心哪个国家的化妆品? 原因是什么?)

☞ 한국입니다. 아마 대학교 때부터 한국 화장품을 쭉 사용해 왔을텐데, 그때 미샤 비비크림, 스킨푸드 토마토 시리즈는 주로 단골 메뉴 중 하나였다. 그 이후부터 한국 화장품이 너무 좋아졌고, 지금은 설화수, 후 등 어떤 제품도 괜찮다고 생각한다. (韩国。大概是从大学时候开始接触韩妆,那个时候迷尚的BB霜、skinfood的番茄系列,基本属于常年回购的清单之一。从那之后我就非常喜欢韩妆,到现在的雪花秀、后什么的我都觉得很不错。)

가장 많이 사용하는 제품은 무엇입니까? 이유는 무엇입니까? (最常用的产品是什么? 理由是什么?)

☞ 설화수의 윤조 에센스입니다. 사계절 내내 사용하고 있어 촉촉함이 뛰어나고 가격도 저렴합니다. (雪花秀的润燥精华,可以说是一年四季都在用,滋润效果很好,而且价格也比较实惠。)

어느 유통채널을 통해 구입하십니까? (你是通过哪个渠道购买的?)

☞ 대행 구매나 티몰 공식 플래그십 스토어입니다. (代购或者天猫官方旗舰店。)

화장품에 대한 정보를 어느 곳에서 얻고 있습니까? (你是从哪里得到有关化妆品的信息?)

☞ 샤오홍슈입니다. (小红书)

화장품을 구입(선택)할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3가지 사항은 무엇입니까? (购买(选择) 化妆品时,你认为最重要的3个要素是什么?)

☞ 1. 효능 2. 가격 3. 패키지입니다. (1.功效 2.价格 3. 包装)

앞으로 어떤 스킨케어가 개발됐으면 좋겠습니까? (希望以后开发什么样的护肤品?)

☞ 진정한 미백 기능이 있는 기초 스킨케어를 개발했으면 합니다. 현재 시중에는 화이트닝 제품이 많지만 별 효과가 없고, 가격이 비싼 것이 일반적이어서 가격 대비 고기능의 화이트닝 제품이 있으면 큰 인기를 끌 것입니다. (希望能开发有真正美白功能的基础护肤品。现在市面上的美白产品虽然很多,但都没有什么效果,而且通常价格都比较贵,如果有真正高性价比的美白产品一定会很受欢迎的。)

앞으로 어떤 마스크 팩이 개발됐으면 좋겠습니까? (希望今后开发出什么样的面膜呢?)

☞ 현재 마스크 팩은 대부분 10여 분 정도 팩을 해야 하는데, 같은 효과를 원하지만 1~2분 정도만 붙이면 좋겠다. (现在的面膜大多都需要敷上十多分钟,希望能有同样效果但只需要贴上一两分钟就好的面膜。)

앞으로 어떤 메이크업이 개발됐으면 좋겠습니까? (希望以后开发什么样的彩妆呢?)

☞ 지금은 메이크업이 너무 건조합니다. 수분 에센스를 더 넣어주면 화장이 좀 더 편안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现在的彩妆都太干了,希望能多加一些保湿精华,这样妆容也能更服帖。)

한국화장품의 장점과 단점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你认为韩国化妆品的优点和缺点是什么?)

☞ 한국 화장품의 경우 신제품의 리뉴얼이 빠를 뿐만 아니라 패키지 디자인도 대중의 취향에 잘 맞는다. 그러나 가끔은 향이 너무 진하고 별 효과가 없습니다. (韩妆的话新品更新换代很快,而且包装设计也很符合大众的审美。但就是偶尔有的香味太浓,而且没有特别的效果。)

화월화 기자 / hwh@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