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중국뉴스 > 정책 2020. 09. 22. Tue
정책중국 뷰티경제 완전 회복...하반기 마지막 기회 ‘광군절‘ 준비 시급화장품 판매액, 1,2월 감소한 후 6월과 8월 20%로 증가

코로나로 세계 경제가 위축받고 있다. 중국은 뷰티경제가 경기를 부양하고 있다. 특히 우리와는 달리 전자상거래 채널이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

지난 9월15일 중국 국가통계국은 8월 중국의 사회소비재 소매액은 3조3571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0.5%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특히 화장품 소매액이 사회소비재 소매 총액 증가세보다 훨씬 높다고 밝혔다.

2020년 1월부터 8월까지 중국 화장품 소매액은 1,2월 387억 위안(전년 동월 대비 14.1% 감소)이고 3월 249억 위안(11.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코로나 전염병으로 시장이 크게 위축된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이후 상황은 달라졌다. 4월 224억 위안(전녀 동월 대비 3.5% 증가), 5월 270억 위안(12.9% 증가), 6월(20.5% 증가), 7월 230억 위안(9.2% 증가), 8월 284억 위안(19.0% 증가)으로 6월과 8월에 높이 증가되면서 시장이 완전히 회복됐다.

   
 

해당 지표를 보면 코로나로 위축된 중국화장품 시장이 회복됐다고 판단할 수 있다. 따라서 국내 화장품도 하반기 가장 큰 이벤트인 광군절을 대비한 마케팅 전략을 철저히 준비해 회복된 중국 시장에서 매출 향상을 꾀해야 할 것으로 지적된다.

이와 관련 완롄증권(万联证券)의 분석에 따르면 최근 몇 년 동안 화장품 수요가 증가했다. 중국 국산 화장품의 부상괴 새로운 마케팅까지 더해지면서 증가세는 지속돌 것으로 전망했다. 코로나 확산으로 영향을 받았지만 안정되면서 소비 업그레이드로 뷰티 업종이 계속 고속 성장을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화장품 소매 성장에는 큰 기여를 한 것은 바로 온라인 판매 채널이라고 짚었다.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1월부터 8월까지 전국 온라인 소매액은 70326억 위안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5% 증가했으며 1월부터 7월까지의 총액보다 0.5% 증가했다.

이 가운데 실물 상품 온라인 매출액은 58651억 위안으로 15.8% 증가해 전체 사회소비재 판매액의24.6%를 차지했다. 실물 상품 온라인 판매액에서 먹는 것, 입는 것, 쓰는 것은 각각 35.4%, 1.1%, 18.3%를 증가했다.

완롄증권은 8월 타오바오와 티몰 플랫품에 화장품(스킨케어, 메이크업류 포함)의 거래액은 209억6100만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 증가했고, 증가 속도가 둔화되었고 월간 대비 1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스킨케어 거래액은 141억1000만 위안으로 작년 동기 대비23%를 증가했으며 메이크업 거래액은 68억5100만 위안으로 동기 대비 35%를 성장했다고 설명했.

한편 중국 저웁의 데이터에 따르면, 1월부터 8월까지 8개월 동안 중국 사회소비재 소매 총액은 2,38029억 위안으로, 자동차를 제외한 나머지 총액은215139억 위안으로 작년 동기 대비 8.6% 줄었다. 반면에 화장품 판매 총액은 1996억 위안으로 작년 동기 대비 3.2% 증가했다. 올 들어 화장품 소매 총액 증가세는 선두를 유지하고 있다.

양정정 기자 / jungjung@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