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정책 > 정책 2020. 10. 21. Wed
정책아모레퍼시픽, '서민정 장녀 결혼식...3개 가맹점 상생협약 체결'16일 아리따움...19일 에뛰드•장녀 결혼식...21일 이니스프리

요즘 아모레퍼시픽에서 굵직한 뉴스가 발표되고 있다.

지난 16일 아모레퍼시픽(대표이사 사장 안세홍)이 아리따움 가맹점 협의체인 전국 아리따움 경영주협의회(전경협, 회장 남효철), 전국 아리따움 점주 협의회(전아협, 회장 김익수)와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동시에 이니스프리와 에뛰드도 조만간 상생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늘(21일) 이니스프리(대표이사 임혜영)가 이니스프리 경영주 협의회(회장 성낙음)와, 에뛰드(대표이사 심재완)는 에뛰드 경영주 협의회(경영주 조용우)와 각각 상생 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19일(월)에 에뛰드와 에뒤드 경영주협의회가 협약을 체결했다. 14억원 규모의 단기 지원을 포함해 중장기 시행안 등 총 7개 정책이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각 가맹점에 임대료를 특별 지원하고, 부진 재고를 특별 환입한다. 내년 1분기까지 폐업하는 점포에 한해 인테리어 지원금 반환을 면제하고, 상품 전량을 반품 받는다. 중장기적으로는 가맹점 전용 상품을 확대 공급하며, 온라인 직영몰의 매출 일부를 나누는 '마이샵' 제도를 손질해 가맹점주 수익의 비율을 높인다는 것.

에뛰드 심재완 대표이사는 “가맹점은 브랜드와 상품을 경험하는 중요한 파트너인 만큼 이번 협약 체결을 계기로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니스프리는 21일(수) 오후 경영주 협의회와 40억원 규모의 지원 등 3개 협의안을 합의하고 성실한 이행을 상호 다짐했다. 주요 협약 내용은 가맹점에 대한 임대료 특별 지원, 온라인 직영몰 수익 공유 확대 등이다. 가맹 본부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가맹점주들에게 1개월 분의 임대료와 판매 활동 지원 명목으로 40억 원 수준을 지원한다. 두 주체간 상생을 도모하고자 도입한 ‘마이샵’ 고객 등록 비율도 상향할 수 있는 별도의 전략을 협의할 계획이다.

이니스프리 임혜영 대표이사는 "이니스프리 가맹점은 이니스프리의 중요한 파트너”라며 “온오프라인 유통 구조의 변화 등에 대응하기 위해 가맹점주와 본사 모두 수익을 늘릴 수 있는 방안을 지속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16일(금)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진행된 아리따움 가맹본부와 전경협, 전아협 등 3개 주체는 60억원 규모의 지원을 포함한 7개 시행안에 합의했다.

가맹본부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가맹점에 임대료를 지원하고 올해 안에 재고상품을 특별 환입 받는다. 내년 1분기까지 폐업하는 점포의 경우 인테리어 지원금 반환을 면제하고 상품 전량을 환입하는 등 총 60억원 수준의 지원이다. 가맹점 경쟁력 제고를 위해 가맹점 전용 상품을 50%로 확대 공급하고, 온라인 직영몰의 매출을 나누는 ‘마이스토어’ 제도도 손질해 가맹점주가 가져가는 수익의 비율을 높일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 안세홍 대표이사 사장은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가맹사업 전반에 어려움이 크지만 가맹점은 중요한 채널이자 파트너”라고 강조하고 “올바른 상생 협력 관계를 구축해 가맹본부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화장품 업계 동반 성장 분위기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아리따움부터 에뛰드, 이니스프리까지 3개 가맹점과 협약을 모두 체결함에 따라 하반기 지원액을 120억원 규모로 확정 지었다. 상반기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원한 80억원을 합하면 총 200억원 규모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그동안 가맹점주들과 함께 세계 속 K-뷰티 트렌드를 이끌며 화장품 산업으로 국가 경제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앞으로도 가맹점주를 비롯한 여러 협력 파트너들과 상생할 수 있도록 더 큰 책임감으로 정진할 계획이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은 가맹점들과 이 같은 상생협약을 체결하는 일정 속에서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의 맏딸 서민정 씨와 홍석준 보광창업투자 회장의 장남 홍정환 씨가 지난 19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친인척 등 초대없이 양가 직계가족과 친구만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치뤄졌다. 서민정씨는 지난 2017년 아모레퍼시픽에 입사해 일하다 중국에서 경영학석사 과정을 마친 뒤 재입사해 현재 뷰티영업전략팀 과장으로 근무 중이다.

한건희 기자 / geonhee@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