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산업 > 신제품 2007. 09. 01. Sat
신제품<6끝> 초저가 브랜드 샵 미샤 이래서 좋다명동1호점, 외국 손님 50%-명동 최고매장-기초 제품도 잘 팔려...

을지로 롯데 백화점 건너편, 명동 중앙로 초입에 위치한 미샤 명동1호점은 명동의 유명한 아바타 쇼핑몰과 명동 CGV 앞에 위치해 있어 국내 고객들은 물론 해외 관광객들도 줄지어 찾는 곳이기도 하다.

또한 명동의 초입에 위치해 있고 을지로 입구역과 인접해 명동을 찾는 사람들은 미샤1호점 앞을 통과하게 되어 있어 최고의 입지라는 평을 받고 있다.

   
 

명동 미샤1호점은 각종 이벤트를 가장 먼저 실시하는 곳이기도 하며 명동의 다른 매장들의 구심점 역할을 하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평균적으로 유동인구가 많은 중앙로에 있는 명동1호점은 최근에는 일본 관광객들이 여름보다 줄어 입점객들이 조금 줄었지만 평일 하루 1000명의 고객들이 찾아오는 등 명동의 미샤 매장에서 가장 높은 매출을 올리고 있는 곳으로 평가 받고 있다.

1호점의 최해연부점장은 여기 매장은 명동의 중앙로에 있어 고객들이 끊이질 않는 곳이고 관광객들이 많기로 유명한 곳이라고 전하며 국내 고객들과 관광객의 비율이 반반인 곳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최근에는 쌀쌀한 추위 때문에 관광객들이 많이 오지 않고 있으나 오히려 국내 고객들이 늘어 매출에 큰 변화는 없고 9월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1호점을 찾아오는 관광객들은 대다수가 일본인 관광객. 일본 관광객들은 기초 라인보다는 클랜징 라인이나 최근 인기가 많은 팩 등을 구입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국내 고객들은 TV에서 방송 중인 ‘다해라!’ 등의 광고 효과 때문인지 미샤 이펙츄얼 라인을 많이 찾는 다는 게 매장 관계자들의 이구동성이다. 그 이유로는 쌀쌀한 계절적인 이유로 한방라인을 찾는 고객들이 많은데 이펙츄얼 라인인 한방 라인과 같은 개념이라 더욱 인기가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명동에 찾은 일본 고객들은 미샤 브랜드를 알고 있는 경우가 일반적인 경우로 일본에서는 미샤가 많은 입소문이 나서 제품을 많이 구매하는 경우도 있다는 게 설명이다.

최부점장은 일본 내 미샤 제품을 가지고 일명 보따리 장사를 하는 사람들도 있는 것으로 안다며 미샤가 비록 일본에는 2개의 매장만 오픈 되어 있지만 일본 사람들에게는 미샤가 인기 있는 제품이라 많이 구매해 가서 친구나 친척 등에게 선물하는 경우도 많고 다른 사람들에게 파는 사람들까지 있는 것으로 들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미샤가 일본인들에게 인기를 끄는 이유는 ‘더페이스샵의 권상우’의 효과라며 일본인들은 더페이스샵을 알고 있지만 국내에 관광을 오면 상품의 질이 높고 가격은 저가인 미샤에 더 많은 관심을 갖는 것 같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또한 최부점장은 일본 관광객은 믿음이 강해서 미리 미샤 화장품의 정보를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며 인터넷을 찾은 화장품 정보를 프린터로 뽑아서 가져오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매장 내 8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는 1호점은 자체적인 샘플링으로 고객을 더욱 유치하겠다는 계획. 특히 명동은 변수가 많은 지역이지만 지금까지의 노력만 계속 유지한다면 10월 달 매출 목표액은 무난하게 달성 할 수 있겠다고 내다보는 최부점장은 꼭 목표액을 달성해 인센티브를 받겠다고 말했다.

<소비자들이 바라본 미샤 이래서 좋다...>

명동1호점을 찾은 동작구의 김혜령씨는 20대로 미샤 매장은 자주 오는 편이라고 밝혔다. 특히 명동과 같은 경우에는 지나가다 눈에 매장이 띄면 들어가곤 해서 일주일에 매일 들어가기도 하고 2~3일에 한번씩 찾기도 한다고 전했다. 미샤의 제품은 거의 써 봤다는 김씨는 최근에는 헤어터번이나 피팅 젤 등의 독특한 신제품을 많이 구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샤는 제품을 고르기 편하게 진열되어 있고 직원들이 제품을 고를 때 방해하지 않고 간섭하지 않아 편한 점이 많다는 김씨는 단점은 생각해 본 적이 없지만 손님이 많아 천천히 고를 수 없다는 게 단점이라고 답했다.

한남동의 장은영씨는 20대 초반으로 명동 미샤 매장은 물론 집과 가까운 매장도 자주 찾는 편이라고 강조했다. 색조 제품 특히 메이크업 베이스 제품에 관심이 많아 구매를 하고 있다는 장씨는 미샤에는 다양한 종루의 제품이 있어 좋다는 평이다. 특히 물건을 많이 가지고 다니지 못하는 그로서는 핸드백에 넣기 좋은 소형크기의 화장품이 많아 좋다는 반응이다. 1호점에 대해서는 명동에 올 기회가 많아 자주 찾는 매장 중에 하나지만 유난히 매장에서 인터뷰나 촬영이 많아 신경이 쓰이고 복잡한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름을 밝히기 않은 20대의 한 고객은 미샤 제품에 그리 관심이 없어 제품 살 생각을 못했다가 미샤 화장품을 선물 받게 되면서 미샤의 매니아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 고객은 ‘앤 아이 리무버’는 지금까지 5개 이상 계속 구입해서 쓰고 있는데 가격이 2천원밖에 안 하는데 비해 다른 만원짜리랑 전혀 차이 안나 좋다고 이야기 했다. 또한 스퀘어마스카라는 번짐도 없고, 컬이 마음에 드는 제품이라고 덧붙이며 로즈워터 크린싱오일, 폼크린싱 등은 다른 브랜드의 제품에 비해 굉장히 묽지만 그래도 화장 한번에 다 지워지고 향도 좋고 순하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인그리디언츠 세럼을 강조하며 이 제품은 3300원에 구입한 것 치고는 가격이 비해 너무 좋은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그는 투명마스카라는 단점이라고 말하며 제품이 생각보다 눈썹을 올리지 못하는 것처럼 보여 잘못된 제품 같다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화곡동에 사는 나이 미상의 천눈이씨는 미샤 매장을 자주 오는 편이라고 전했다. 색조 제품도 좋지만 기초제품도 다른 브랜드와 비교해 봤을 때 나쁘지 않아 딥씨워터, 이펙츄얼 등의 제품에 관심이 많다며 선물용으로도 많이 구매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샤 제품이 좋은 점은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에 화장품을 아끼지 않고 듬뿍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좋다고 전하는 천씨는 하지만 매장에 사람들이 많아서인지 모르지만 터스터들 중에 손상된 것들이 종종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어 기분이 나빠질 때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신림동의 허희정씨는 한 달에 한번 정도 미샤 매장을 방문하다는 남자 고객으로 자신의 그리 미샤의 매니아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미샤 제품 중에서는 헤어왁스와 폼클렌징 제품들이 좋아 사러 왔다고 전하며 남자는 누가 사주기 전에는 화장품을 사러 오지는 않지만 최근에는 분위기가 바뀌어 사러 다닌다고 덧붙였다. 미샤의 장점으로는 브랜드 모델이 예뻐 좋다고 말하며 팬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미샤의 단점이라면 남자로써 매장에 여자 손님들이 많아 들어가면 자신만 보는 것 같아 부담스럽다는 게 제일 문제점이라고 설명했다.

양승구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