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라이프 > 생활 2014. 11. 26. Wed
생활화장품 및 치약 함유 트리클로산, 암 유발 위험성캘리포니아대 교수팀, 미학술원회보에 연구논문발표

[데일리코스메틱=온라인뉴스팀] 비누, 화장품, 치약, 샴푸등 생활용품에 광범위하게 사용하는  항균제 '트리클로산(triclosan)이 간섬유화(liver fibrosis)와 암을 일으킨다는 동물실험 결과가 나와 주목되고 있다.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대(UC) 샌디에이고의 약리학·화학·생화학과(Pharmacology and Chemistry & Biochemistry)의 로버트 튜키(Robert H. Tukey)교수와 UC 데이비스의 브루스 해먹(Bruce D. Hammock)교수 등은 지난 17일  미국 학술원회보(PNAS,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에 이러한 내용의 논문을 발표했다.  

   
▲ 트리클로산의 위험성에 대해 논한 저서 'The Trouble with Triclosan'(좌), 트리클로산이 사용되는 다양한 일상 용품들

두 교수는 모두  미국립환경보건학연구소(NIEHS, National Institute of Environmental Health Sciences) 이사로서 이번 연구는 부분적으로 미공중보건국(U.S. Public Health Service)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다.

논문에 따르면 6개월간 트리클로산에 노출된 쥐는 노출되지 않은 쥐에 비해  간 종양(liver tumors)에 걸릴 가능성이 더 높았고 종양크기도 더욱 큰 것으로 나타났다. 동물 실험 기간을 인간 기준으로 환산하면 약 18년 정도 트리클로산에 노출된 것이다.

연구진은 트리클로산 노출이 쥐의 병세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인간에게도 같은 위험을 가져올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튜키 교수는 환경에서 채취된 샘플에서 트리클로산이 검출되는 사례가 늘고 소비용품에서 이 물질이 널리 쓰이고 있다면서 "트리클로산 사용에 따른 이득은 그리 크지 않지만 소비자의 간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유사한 작용을 하는 다른 화합물과 함께 트리클로산에 노출될 때 신체에 미치는 위험은 더 커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트리클로산은 1972년 이래 광범위하게 사용되어 온 항균제다. 비누· 샴푸, 치약·화장품 등 수많은 제품에 사용된다. 박테리아의 증식을 막거나 지연시키는 효과가 우수해 벽지·샤워 커튼·욕실 바닥 매트 등에도 주로 사용돼왔다.

한편 미식품의약청(FDA)는 최근 수년간 트리클로산이 호르몬 분비 장애를 일으키고 근수축을 방해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옴에 따라 사용을  제한하는 문제를 면밀히 검토중이다.

우리나라 식품의약약처에서는 트리클로산이 0.3%를 넘지 않으면 문제가 없다고 보고 있으며, WHO에서도 발암물질로 규제하지는 않고 있다
 

 

온라인뉴스팀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