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산업 > 화장품 2015. 02. 02. Mon
화장품뷰티 전문 기자가 들려주는 뷰티팁 <7> 피할수록 더 좋은 화장품 성분 ①미네랄 오일, 파라벤 등 함유된 화장품은 금물

[데일리코스메틱=온라인뉴스팀] 천연 화장품, 유기농 화장품 등 화장품 소비자들은 '순한 화장품 성분'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있다. '전성분 표시제'가 시행되면서 내가 쓰는 화장품에 얼마나 좋은 화장품 성분이 들어갔는지를  꼼꼼히 살피는 똑똑한 화장품 소비자들이 늘고 있는 것.

이번 뷰티팁에서는 피부를 위해 '피할수록 더 좋은 화장품 성분'에 대해 알아본다.

# 듣기엔 좋아보이는 성분 '미네랄 오일', 피부에는 치명적

   
                                                              ▲ 위 사진은 본 기사의 내용과 무관합니다.

미네랄 오일(Mineral Oil)의 사전적 정의는 '석유에서 얻은 액체상태의 탄화수소류 혼합물'로, 엄밀히 말해 석유 추출물이다. 착향제, 피부보호제, 향료, 모발컨디셔닝제, 피부유연화제 등의 목적으로 쓰인다.('식품의약품안전청 화장품 성분' 인용) 

'미네랄'이라는 어감때문에 피부에 좋을 것 같지만 전혀 그렇지 않다. 미네랄 오일은 보습효과가 뛰어나 피부보습제로 많이 쓰인다. 하지만 미네랄 오일을 쓰는 것은 마치 피부에 랩을 감는 것과 같은 효과이기때문에 수분 흡수를 차단하고 피부의 면역성을 저하시킨다. 뿐만 아니라 피부의 모공을 막아 '여드름과 피부 질환'을 유발한다.

보습력으로 립밤, 립케어, 바디보습 제품에 대부분 쓰이는데, 미네랄 오일이 포함되어있는지 여부를 꼭 살펴 보습제품을 구입해야 한다.

 

# '파라벤'을 바르는 것은 '방부제'를 얼굴에 바르는 것과 마찬가지

파라벤(Parabens)은 식품, 화장품, 의약품산업에서 가장 폭 넓게 사용되는 보존제인 화학물질이다. ('화장품 성분 사전' 인용) 쉽게 말해 화학 방부제를 뜻한다.

화장품의 부패를 막기 위해 넣는 성분으로, 요즘에는 천연 방부제를 넣는 것이 추세지만 원가를 절감하기 위해 파라벤을 넣는 제품도 많다. 파라벤을 지속적으로 사용하다보면 유방암 등을 초래할 수 있다.

파라벤은 다양한 종류가 있지만 메틸 파라벤, 프로필 파라벤, 소듐 메틸 파라벤, 소듐 프로필 파라벤, 이소 부틸 파라벤, 이소 프로필 파라벤, 벤질 파라벤 등이 포함된 제품은 꼭 피해야 할 것이다.

 

# '포름알데히드'의 발암성

포름알데히드(formaldehyde) 또한 화장품의 부패를 막는 역할을 한다. 포름알데히드 방부제는 화장품의 보관기간동안 화장품을 미생물로부터 보호해주는 역할을 한다.

포름알데히드 또한 세계 안전기준에 따라 사용되고 있다. 우리나라 같은 경우 배합한도는 화장품 원료 0.2% 이하로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WTO에선 포름알데히드를 1급 발암물질로 규정하고 있으며, 알러지를 유발한다. 즉 피부에 자극적인 성분이다.

포름알데히드는 화장품뿐만 아니라 새집증후군을 유발하는 화학 성분으로 피부에 독이 되는 성분이다.

 

온라인뉴스팀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