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산업 > 신제품 2015. 06. 19. Fri
신제품2015 상반기 로드숍 신제품 트렌드 : 듀얼(dual) & 미니(mini)저렴한 가격에 진화된 기능이 특징... 불황 속 합리적 쇼핑 추구하는 소비자 특성 반영한 제품으로 보여

[데일리코스메틱=한승아 기자] 2015년 상반기 로드숍 신제품 트렌드는 '듀얼(dual)'과 '미니(mini)'였다. 스킨케어와 메이크업 등 다양한 카테고리에서 듀얼과 미니 콘셉트로 무장한 신제품이 연이어 출시된 것.

#기능도 두 배,  만족도도 두 배! 실용성으로 무장한 '듀얼(dual)' 화장품 

'듀얼' 화장품의 출시는 타투브로우, 마스카라 등 색조 제품에서 두드러졌다. 네이처리퍼블릭은 6월 두 가지 다른 굵기의 브러쉬가 달린 '올인원 듀얼 스트래치 마스카라'를 출시했다. 에뛰드 역시 올해 5월 '래쉬펌 컬 픽스 마스카라'를 출시, 양쪽 모양이 다른 ‘듀얼 젤리 브러시’를 선보였다. 이니스프리도 3월 '스키니&점보 듀얼카라'를 출시했다.

   
▲ 로드숍 브랜드의 다양한 듀얼(dual) 화장품

컨실러에도 '듀얼(dual)' 바람이 거셌다. 더샘은 이달 팁 타입의 리퀴드 컨실러와 스틱 컨실러가 함께 있는 2 in 1 듀오 컨실러를 출시했다. 더페이스샵 역시 올 초 두 가지 컨실러 제형을 하나의 제품에 담은 '컨실러 듀얼 베일'을 선보인 바 있다. 이밖에 토니모리, 클리오 등의 브랜드는 양 쪽에 각기 다른 어플리케이터가 부착된 '듀얼 눈썹 타투 화장품'을 출시하기도 했다.

스킨케어 분야에서는 마스크팩이 '듀얼(daul)' 화장품으로서 가능성을 보였다. 어퓨는 올해 상하가 분리되어 두 장의 시트로 구성된 '에센셜 소스 듀얼 시트 마스크'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눈가, 볼, 이마, 턱 등 피부가 각기 다른 특징을 가진 데에서 착안, 얼굴의 눈밑 광대뼈 부분으로 이중으로 덧대 케어. 현재 이러한 제품들은 시장에서 '더블 마스킹 팩'으로 불리우며, 그만의 입지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

#용량 낮추고 실용성은 높히고! '미니(mini)' 사이즈 화장품의 출시

또다른 트렌드는 '미니(mini)'였다. 인기있는 제품을 대용량으로 출시하는 경향이 잦았던 과거와는 달리, 올해는 되려 화장품 용량을 낮춘 미니 화장품의 출시가 눈길을 끌었다.

   
▲ 좌측부터 네이처리퍼블릭, 더페이스샵, 이니스프리의 미니 사이즈 화장품

미니 화장품의 대표 주자는 네이처리퍼블릭이었다. 네이처리퍼블릭은 3월 말 소용량을 최대 무기로 삼은 미니사이즈 '퓨어 베이스 메이크업' 8종을 출시했다. 유통기한이 짧아 다 쓰지 못해도 버리는 경우가 잦았던 색조 제품의 단점을 보완한 것으로, 기존 제품의 3분의 1 수준인 15ml로 출시됐다. 가격 역시 파격적으로 낮은 5천원으로 책정됐다.

더페이스샵 역시 올해 자사 인기제품인 '망고씨드 클렌징 폼'을 소용량으로 출시했다. 종전 150ml였던 용량을, 3분의 1 수준인 50ml로 낮추어 여행용 상품으로 선보인 것. 가격 역시 대폭 낮춘 2,500원으로 책정됐다. 이밖에 이니스프리도 지난해 자사 인기 제품인 '그린티 라인'을 5ml~10ml로 소용량 포장 제품을 선보인 바 있다. 이니스프리 미니 화장품의 가격은 1천원에서 1천 5백원대 사이로, 휴대가 간편해 언제 어디서든 손쉽게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2015년 상반기 로드숍 신제품은 모두 불황형 소비에 적합한 제품이라는 공통점을 보였다. 먼저 '듀얼 화장품'은 두 가지 제품의 기능을 한 제품에 담은 것이 특징이다. 따라서 소비자에게 마치 같은 값에 두 가지 제품을 산 듯한 효과를 주기 쉽다. 불황 속 합리적인 쇼핑을 추구하는 소비자에게 적합한 상품이란 평가다.

미니 사이즈 화장품 역시 실용성과 경제성을 최대 무기로 삼은 제품이다. 여성이라면 한번 쯤 유통기한 내 화장품을 다 사용하지 못해, 제품을 버려야 했던 경험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미니 화장품은 용량 자체가 기존보다 상당히 적기에, 버리는 것 없이 사용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용량과 함께 가격 역시 대폭 낮아져, 불황 속 열리지 않는 소비자 지갑을 성공적으로 공략했다. 작은 사이즈로 휴대의 편리성을 도모했다는 것도 미니 화장품의 큰 강점.  

 

뷰티경제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