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산업 > 기업 2018. 10. 10. Wed
기업코스맥스, 아시아 최초로 비건(VEGAN) 생산 인증 획득향후 비건, 할랄 등의 인증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특화된 제품 선보일 것

코스맥스(회장 이경수)가 프랑스 인증 기관인 EVE(Expertise Végane Europe)로부터 아시아 최초로 화장품 생산 설비에 대한 비건 인증을 획득했다고 10일 밝혔다.

   
코스맥스 1공장 전경

비건(VEGAN)이란 동물성 재료가 포함된 음식은 먹지 않고 채소와 과일만 섭취하는 완전 채식주의자를 의미하는 용어다. 최근에는 동물권(animal right)과 환경, 윤리적 소비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동물로부터 얻은 원료로 만들어진 제품을 사용하지 않는 '비건 라이프스타일'도 포함한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EVE의 비건 화장품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비(非) 동물성 유래 원료 사용 ▲비 동물성 실험 원료 및 완제품 사용 ▲CMR(발암성·생식독성·생식세포 변이원성) 물질 미포함 ▲비 동물성포장재 및 패키지 제작 등을 준수해야 한다.

특히 제품에 대한 인증만 진행하는 타 인증기관과는 달리 EVE 비건 인증을 획득하기 위해서는 제조 시설·설비의 청결도와 교차오염 및 혼입방지 과정에 대한 엄격한 실사를 통과해야 한다.

박명삼 코스맥스 R&I센터 원장은 "비건 화장품 생산 설비에 대해 면밀한 세척·소독 과정을 거쳐 동물성 원료가 섞일 위험성을 완전히 배제했다”고 말하며 "코스맥스가 아시아에서는 유일하게 비건 인증을 보유해 글로벌 트렌드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코스맥스는 이외에도 ▲CGMP(우수화장품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 ▲ISO 22716(국제 화장품 GMP) ▲ISO 9001(품질경영) ▲ISO 14001(환경경영) ▲OHSAS 18001(보건안전경영) ▲ECO-CERT(유기농 화장품) ▲국제 할랄 인증(MUI) ▲미국 식품 의약청(FDA) 등록 ▲캐나다 보건국(Health Canada) 등 업계에서 가장 많은 인증을 보유하고 있다.

이경수 코스맥스 회장은 "이미 글로벌 화장품 시장은 비건, 할랄(HALAL) 등 친환경에 대한 수요가 다양해 졌다”고 말하며 “이제 코스맥스도 원료관리부터 제품출시까지의 제조 과정이 복잡한 비건 화장품을 생산할 수 있는 기술력을 보유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비건, 할랄 등 각 시장별로 특화된 인증을 통해 글로벌 고객사들의 다양한 니즈에 맞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코스맥스는 향후 특화된 비건 코스메틱 ODM(Original Development Manufacturing)으로 신시장을 개척하고 글로벌 No.1 화장품 ODM사의 지위를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이정민 기자 / leejm@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