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정책 > 정책 2017. 11. 28. Tue
정책中 한국 단체 관광 일부 허용 … 화장품 로드숍 매출 상승 기대국가여유국 베이징·산둥 지역 한국 단체관광 허용 결정

[뷰티경제 박웅석 기자] 사드 보복으로 발이 묶였던 중국인들의 한국 단체 관광이 일부 해제됐다. 이와 함께 중국 전 지역의 한국 단체관광 금지가 단계적으로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국가여유국은 28일 회의를 열고 베이징(北京)과 산둥(山東) 지역에 한해 일반 여행사들의 한국 단체 관광을 허용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여유국은 이날 베이징, 산둥 지역 회의를 열고 한국 단체 관광 금지와 관련해 베이징과 산둥의 일반 여행사들에 한해 그동안 판매가 금지됐던 한국 단체 관광 상품의 판매를 허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중국인 관광객 부재로 고전하던 국내 화장품 로드숍들이 중국인 단체관광객으로 인한 매출상승을 기대하고 있는 분위기다. 

이니스프리 명동점 이은영 매니저는 “지금이라도 중국당국이 한국 단체관광을 허용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다. 환영한다”면서 “중국과의 사드문제가 해결됐다고는 하지만 평일에는 아직은 중국인 관광객이 그렇게 많지는 않다. 연말을 즈음해 중국인 단체관광객의 한국방문 허용은 타이밍 상으로도 적절한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3월 중국여유국의 회의가 있은 후 3월 15일부터 베이징(北京)·상하이(上海) 등의 여행사들은 한국 단체 관광 상품 취급을 일제히 중단한 바 있다.

박웅석 기자 / p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