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오피니언 > 칼럼/사설 2016. 02. 18. Thu
칼럼/사설'화장품 수출 100억달러'가 공허하게 들리는 까닭[기자수첩] 구체적 계획 없고 예산 확보도 안돼

[뷰티경제=이동우 기자] 지난 16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대한화장품협회 제 67회 정기총회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번 총회에서 서경배 회장은 5선 연임에 성공했고 이어진 ‘미래비전 선포식’에서 화장품 수출 100억 달러를 달성하자는 포부도 드러냈다.

   
▲ 대한화장품협회는 16일 오후12시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사파이어 볼룸에서 '화장품 산업의 미래비전 선포식'을 가졌다.

협회가 고무된 것도 무리는 아니다. 지난해 화장품 수출총액은 29억 달러로 작년 대비 약 55%라는 놀라운 성장률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수출 100억 달러 달성’이라는 목표를 보면 너무 앞서나가고 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우선 '언제까지'가 없다. ‘수출 100억 달러'는 매년 55%씩 성장해야 3년이 걸릴 목표다. 어떤 식으로 어떻게 성장을 이어가 얼마만에 목표를 이루겠다는 건지 전혀 로드맵이 보이질 않는다. 화장품 수출 100억 달러를 이룬 나라는 지난 2014년 기준, 세계에서 프랑스 단 한 곳 뿐이다.

이어 협회가 발표한 문화·관광 산업 육성, 주변 산업과의 융합, 수출경쟁력 강화, 업계의 자율 강화 등 목표를 위한 4대 전략과 관련해서도 예산 확보는 사실상 제로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협회의 한 고위 관계자는 “(수출 100억 달러 달성까지) 사실 약 10년 정도를 바라보고 있지만 더 빨리 도달할 수도 있을 것 같아 구체적인 시점은 정하지 않았으며, 목표 산정 금액 100억 달러는 단지 그 ‘상징성’에 무게를 뒀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또 4대 전략 예산과 관련해서는 “올해 안으로 정부에 요청할 계획이지만 사실 아직까지 전략을 실행할 예산은 확보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협회의 올 예산안 금액은 작년 대비 13% 증가한 약 21억 5000만으로, 인건비를 포함한 관리비 약 12억 5000만 원, 적립금 약 1억 5000만 원, 기존 사업비 약 7억 원이 전부다. 100억 달러 달성을 위해 세운 4대 전략 예산은 역시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

최근 국내 화장품산업의 눈부신 성장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지만 구체적 실행 방안도, 예산도 없는 주먹구구식 미래 설정으로 각오를 다진다면 ‘수출 100억 달러’ 문구는 자칫 기분에 취해 꿈만 좇는 공허한 외침으로 들릴 수 있다.

이동우 기자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