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유통 > 홈쇼핑 2016. 06. 24. Fri
홈쇼핑쿠팡, 위메프, 티몬 공정위 조사는 세무감사 전초전?공정위, 소셜커머스 불공정 거래 관련 잡음 잇따르자 조사 나서

[뷰티경제=이동우 기자] 최근 쿠팡, 위메프, 티몬 등 소셜커머스 3사가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정재찬)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 그동안 소셜커머스의 불공정 거래를 둘러싼 잡음이 잇따르자 공정위가 조사에 나선 것.

해당 업체들은 표면상 일반적인 정기조사의 성격일 뿐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공정위 생각은 달랐다. 직전년도 매출 1,000억 원 이상에 적용되는 '대규모유통업법'을 근거 삼아 본격적으로 칼을 빼든 것이다.

   
▲ 소셜커머스 3사가 공정위 조사를 받음으로써 그동안의 의혹 여부에 업계 관심이 쏠렸다. <사진=이동우 기자>

23일 서울 삼성동에 있는 쿠팡 본사는 평소와 다름없었다. 출입구를 지키고 있는 경비원과 몇몇 직원들이 오고 가는 모습이 전부였다. 공정위가 휩쓸고 간 흔적은 찾아 볼 수 없었다.

쿠팡 홍보팀 관계자는 “최근 공정위가 예고한 대로 조사를 위해 왔었다”며 “하지만 이와 관련해서 구체적으로 말할 단계는 아니고 공정위의 조사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답했다.   

위메프는 23일까지 공정위 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당초 쿠팡과 같은 날 조사 받을 예정이었다. 위메프 최이철 홍보팀장은 “오늘(23일) 중으로 공정위가 올 것이라는 얘기를 들었는데 아직 소식이 없다”며 “이번 조사는 일반적인 정기 조사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 삼성동에 위치한 위메프.

인터뷰를 하고 있던 그 시각 위메프 맞은편에 위치한 티몬은 공정위 조사가 막 끝나고 있었다. 몇몇 공정위 직원들은 티몬 1층 로비에서 내부 문건으로 보이는 관련 서류들을 챙겨 빠져 나가고 있었다.

티몬 홍보팀 김소정 팀장은 "공정위 조사가 이제 시작인 만큼 지켜볼 뿐"이라며 "어떤 결과도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말하기는 조심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 23일 오후, 티몬은 공정위 조사가 진행 중이었다. 사진은 티몬 본사 로비 모습.

한편,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은 지난달 유통분야 납품업체·관련단체 대표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몸집이 불어난 소셜커머스 및 온라인쇼핑몰에 대한 법 위반 유무를 들여다보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소셜커머스 업체가 납품대금을 미루거나 혹은 미지급한 정황, 판매장려금을 과다 부과하는 등 불공정 행위에 대해 중점적으로 들여다보겠다는 것.

공정위 기업거래 정책국 유통거래과 관계자는 "3대 소셜커머스 업체는 지난해 소매업 매출액 1,000억원 이상에 해당돼 '대규모유통업법' 적용 대상에 해당한다"며 "이를 근거로 전반적인 관련 내용들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동우 기자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