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정책 > 환경 2016. 08. 22. Mon
환경국정조사 특위, 옥시 본사 레킷벤키저 현장조사 무산레킷벤키저, 당초 합의했던 사과 내용 뒤엎고 비공개 주장…야당 의원과 시민단체들 강하게 반발

[뷰티경제=이덕용 기자] 국회 가습기살균제 국정조사특위의 옥시 영국 본사 레킷벤키저의 현장조사가 무산됨에 따라 야당 의원들과 시민단체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우원식 특위위원장은 22일부터 4박 5일로 예정했던 영국방문계획을 취소했다. 이는 레킷벤키저가 국정조사 국회의원단 방문시 전할 공식사과문의 수위와 공개방식에 대해 당초 합의했던 내용을 갑자기 취소하고 비공개로 하자고 주장했기 때문이다.

   

이에 특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홍익표·금태섭·신창현·이훈·정춘숙 의원과 국민의당 송기석·김삼화 의원,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22일 공동입장문에서 "영국 현장조사 무산은 국정조사를 방해하고 조속한 진실 규명을 바라는 피해자와 유가족, 국민의 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또한, 이들은 "옥시는 법률대리인으로 보고서 조작의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김앤장 법률사무소 소속 변호사들의 청문회 증인 출석을 막음으로써 원활한 청문회의 진행마저 방해하고 있다"며 "레킷벤키저과 김앤장 법률사무소는 이번 사건의 엄중함과 국민적 관심을 고려해 진실규명에 적극 협조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 22일 옥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항의 농성 계획을 발표하고 있는 환경운동연합 염형철 사무총장. <사진 제공=환경운동연합>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와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는 22일 오후 1시 30분 여의도 옥시 본사앞에서 레킷벤키저에 대한 현장조사가 무산된 것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 청문회가 끝나는 31일까지 농성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가피모 강찬호 대표는 "레킷벤키저의 오만불손을 더이상 두고봐서는 안된다. 정부와 국회는 옥시레킷벤키저의 한국사업허가를 취소하고 한국에서 내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 최예용 소장도 "옥시와 레킷벤키저 영국본사가 한국 국회를 완전히 무시했다"며 "국회는 특별결의안을 채택해 옥시레킷벤키저의 자산을 몰수하고 국제사회에서도 레킷벤키저라는 살인기업이 발 못 붙이도록 각국 정부와 의회에 요청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22일 옥시 규탄 발언 중인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 강찬호 대표. <사진 제공=환경운동연합>

환경운동연합의 염형철 사무총장은 "어처구니 없는 일이다. 국회특위가 영국으로 출발하려던 시간부터 여의도에 있는 옥시본사 앞에서 농성을 시작하겠다"며 "특위가 영국에 가서 전하려고 한 메시지를 주한 영국대사관, 주한 유럽연합 대표부, 영국상공회의소, 주한 덴마크대사관 등에게 전하고 책임을 묻는 활동을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참여연대 안진걸 사무처장은 "피해자와 국회 그리고 국민을 우롱하고 기만하는 다국적기업 레킷벤키저를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며 "영국 본사를 강력히 규탄하고 옥시불매와 퇴출을 요구하는 국민운동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피해자들과 시민단체들은 지금까지 신고된 가습기살균제 전체 사망자 853명 중 686명이 옥시 제품 사용자일 것으로 추정했다.

   
▲ 가습기살균제 참사 경과와 피해 현황을 보고하고 있는 환경보건시민센터 최예용 소장. <사진 제공=환경운동연합>
이덕용 기자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