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경제 - No.1 뷰티포털

> 정책 > 환경 2016. 08. 31. Wed
환경옥시 보호 이유로 '모르쇠' 입닫은 김앤장 변호사 고발가습기 살균제 참사전국네트워크...청문회 답변 태도 비판, 875명의 사망자달력 공개

[뷰티경제=이덕용 기자]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와 시민단체는 29일 청문회에서 '의뢰인 보호'를 이유로 '모르쇠'로 일관한 김앤장을 고발키로 했다. 또 옥시 퇴출을 재촉구했다.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과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은 30일 875명의 가습기살균제 사망자의 달력을 공개하고 "피해자 명수조차 몰랐던 아타 샤프달 옥시 대표가 압수수색 등으로 밝혀진 내용조차 '모른다', '알아보겠다'고 하면서 청문회를 웃음거리로 만들었다"며 비판했다.

   
▲ 가습기살균제피해자가족모임과 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은 30일 875명의 가습기살균제 사망자의 달력을 공개하고 사과를 촉구했다. <사진 제공=환경보건시민센터>

이들은 "옥시 연구용역 은폐·조작 의혹이 있는 김앤장 소속의 장지수 변호사는 '의뢰인과 관련된 일이라 말할 수 없다'는 말만 수없이 되풀이했다"며 "국회 청문회에서 위증을 일삼고 국정조사를 농락한 김앤장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우원식 특위 위원장과 여야 위원들의 거듭된 경고에도 김앤장 장 변호사의 답변이 바뀌지 않자 강제로 퇴장시켰다. 특위는 김앤장 장 변호사를 위증죄 등으로 고발할 예정이다.

또한 이들은 "청문회에 증인으로 나온 강북삼성병원 김수근 교수가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 방법론을 지적했을 뿐이라고 주장했지만, 그는 옥시가 정부 조사 결과를 반박하는데 동원된 유일한 의사였고, 민사소송에서 교통사고 수준의 합의를 이끌어내는데 결과적으로 일조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와 시민단체들은 이날 청문회에 나온 SK, 애경, 이마트, GS,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국내 기업의 책임 인정과 사과·대책도 함께 촉구했다.

이덕용 기자 / news@thebk.co.kr< 저작권자 © 데일리코스메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